검색
대검찰청

文총장 "능동적인 변화 노력 지속해야 신뢰 회복"

154414.jpg

 

문무일(58·사법연수원 18기) 검찰총장이 임기종료를 목전에 두고 그동안의 소회를 밝혔다.

 

문 총장은 11일 오전 서초동 대검찰청 청사에서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그간 국민적 의혹이 제기된 사건의 수사, 검찰 과거사 조사, 내·외부 검찰개혁 논의 등 가볍지 않은 일들이 계속 있었다"며 "국민은 검찰을 신뢰하지 않는 이유로 내부비리, 정치적 중립성 미흡, 과잉수사, 반성하지 않는 자세 등을 지적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2년 '투명한 검찰, 바른 검찰, 열린 검찰'을 모토로 국민이 원하는 모습으로 변화하기 위해 여러 개혁 방안을 추진했으나 국민이 보시기에 여전히 부족하다고 여겨지는 상황"이라며 "국민의 입장에서 부족한 부분은 없는지 계속 살피고 능동적으로 변화하려는 노력을 지속해야 신뢰를 되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총장은 또 "외부의 형사사법제도 개혁 논의와 별개로 인권친화적 수사환경 조성, 민생수사 분야 전문성 강화 등도 계속 추진할 필요가 있다"며 "아울러 국민이 부여한 국가적 권능을 행사하는 검찰은 겸손이 절대적 덕목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