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검찰청

여의도 정가, 후임 서울남부지검장 누가 될까 ‘촉각’

패스트트랙 처리 둘러싼 의원 고소·고발 사건 지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를 둘러싼 여야 간의 고소·고발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여상규 국회 법사위원장 등 야당 의원 4명에게 4일 소환을 통보한 가운데 이 사건 수사를 지휘할 차기 서울남부지검장이 누가 될지에 벌써부터 법조계와 정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차기 남부지검장 인사는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검찰총장 후보자 취임 후 곧바로 단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여야는 지난 4월말 국회에서 선거법과 검경수사권조정법안등의 패스트트랙 지정을 둘러싸고 몸싸움을 벌이는 등 격렬하게 대치했다. 이후 각 당은 상대당 의원들에 대해 국회법위반, 공무집행방해, 재물손괴 혐의 등으로 무더기 고소·고발전을 이어갔고, 서울중앙지검은 5월 접수된 고발 사건들을 남부지검으로 이송했다. 사건 대부분은 영등포경찰서에 내려보내 수사 지휘하고 있는 상태다. 이에 따라 영등포경찰서는 중복된 인원을 제외하고 총 108명에 이르는 국회의원을 수사하고 있다. 보좌관과 당직자 등을 포함한 전체 피고발인 수는 120명에 달한다.

 

154028.jpg
양부남 지검장 · 문찬석 검사장

 

수사 대상 의원들을 정당별로 보면 자유한국당 의원이 58명으로 가장 많고, 민주당이 40명이며 바른미래당 6명, 정의당 3명이다. 무소속 의원 중에는 국회의장 신분으로 형식상 무소속인 문희상 의장도 수사 대상에 올라 있다. 


한국당 등 야당 67명,

여당 40명 수사대상에 올라


이 사건은 경찰이 최근 화질이 선명한 현장 동영상을 대량 확보하며 조사에 탄력을 받음에 따라 피고발 국회의원에 대한 조사가 시작됐다. 

 

앞서 원경환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지난달 24일 기자간담회에서 "국회 사무처의 CCTV가 아닌 방송사에서 선명하게 찍은 동영상을 많이 받았다"며 "이 정도 속도라면 이달 말 분석되는 순서대로 피고발인에게 출석을 요구하는 것도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었다.

 

새 총장 취임 후 바로 단행

 양부남·문찬석 물망

 

야당의 한 당직자는 "많은 사람들이 현재 중요 경제 사건들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중앙지검의 수장으로 누가 오느냐에 대해 관심이 많겠지만 우리 당에서는 이번 검찰 총장 지명을 지켜보며 후임 남부지검장에 누가 올 것인가에 관심을 갖고 지켜보고 있다"며 "정치적으로 한쪽으로 치우쳤다고 판단되는 검사장이 임명되는 경우 반발하는 의원들도 더러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현재 차기 서울남부지검장에는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단장을 지낸 양부남(58·22기) 의정부지검장과 과거 남부지검 2차장으로 근무하며 금융·증권범죄 수사에 탁월한 실력을 발휘해 '여의도 저승사자'라 불리운 문찬석(58·24기) 대검 기획조정부장 등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