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검찰청

(단독) 김호철 대구고검장도 사의 표명

154023.jpg

 

김호철(52·사법연수원 20기) 대구고검장이 사의를 표명했다. 윤석열(59·23기) 서울중앙지검장이 검찰총장에 지명된 뒤 봉욱(54·19기) 대검찰청 차장, 송인택(66·21기) 울산지검장에 이은 세번째 검찰 고위직의 용퇴 결정이다. 검찰 간부들의 '줄사퇴'가 잇따를 것이라는 예상이 현실화되고 있는 것이다. 

 

김 고검장은 25일 검찰 내부 통신망 이프로스에 '안녕히 계십시오'라는 제목으로 올린 글에서 "이제 25년 여 간의 검찰 생활을 마무리 하려 합니다"라고 작별을 고했다. 

 

그는 "지금 검찰이 어려운 상황입니다만, 구성원들이 마음을 모아 역경을 헤쳐 온 우리 검찰의 저력을 알기에 지금의 어려움도 잘 극복할 수 있으리라 믿는다"며 "아무쪼록 어려운 때일수록 검찰 구성원으로서의 긍지와 자부심을 바탕으로 일치단결하여 나라와 조직을 위해 헌신해 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검찰에 있는 동안 여러분들로부터 과분한 사랑을 받았다"며 "검찰 조직을 떠나서도 항상 감사하는 마음으로 검찰과 검찰 가족 여러분들을 성원하겠다"고 했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