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기타 단체

한변 "문재인 대통령, 반헌법적 현충일 추념사 사죄하라"

보수 성향의 변호사단체인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 모임(상임대표 김태훈)은 11일 성명을 내고,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일 현충일 추념사에서 "약산 김원봉 선생을 칭송한 것은 반헌법적"이라며 강력 비판했다. 

 

한변은 성명에서 "북한 정권 수립에 공헌한 김원봉은 남침 주범의 한 사람"이라며 "주로 6·25 전몰자를 기리는 현충일 추념사에서 대통령이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를 전복시키는 데 앞장 선 김원봉을 칭송한 것은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훼손하는 반헌법적 처사"라고 지적했다. 

 

이어 "불분명한 동기로 자진 월북한 김원봉은 북한 최초 헌법 제정과 김일성 수상 추대에 참여했고, 초대 국가검열상(검찰총장 겸 감사원장)에 올랐다"며 "1954년 1월 26일자 경향신문에 따르면 6·25 이전부터 남파요원을 파견하고, 6·25 전쟁 당시 간첩 남파 작전을 직접 지휘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또 "김원봉은 일제강점기 때 의열단·조선의용대를 조직해 무장 독립운동을 하고, 임시정부에 가담했지만 김구 주석의 임시정부를 탈취하려 했다는 평가도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원봉이 국군의 뿌리라면 6·25 때 김원봉이 가담한 공산침략군과 싸우다 희생된 15만 국군장병은 무엇이 되느냐"며 "지금이라도 호국영령을 모독한 추념사 부분을 취소하고 호국영령과 국민들에게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6일 서울국립현충원에서 열린 현충일 기념식 추념사에서 "임시정부는 중국 충칭에서 좌우합작을 이뤘고, 광복군을 창설했으며, 광복군에는 약산 김원봉 선생이 이끌던 조선의용대가 편입되어 마침내 민족의 독립운동역량을 집결했다"며 "통합된 광복군의 군사적 역량은 광복 후 대한민국 국군 창설의 뿌리가 되고, 나아가 한미동맹의 토대가 되었다"고 밝혀 김원봉을 좌우 통합의 상징이자 국군의 뿌리라고 치켜세웠다는 비판을 받았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