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기타 단체

한국여성변호사회, 승리·정준영 의혹에 "철저 수사해야"

151478.jpg

 

빅뱅 전 멤버 승리의 '성 접대 의혹'과 가수 정준영의 '성관계 몰카 의혹'이 잇따라 불거진 가운데 여성변호사회가 철저한 수사와 엄벌을 촉구했다.

 

한국여성변호사회(회장 조현욱)는 12일 성명서를 통해 "남성 유명연예인들의 성매매알선 및 이른바 불법촬영 및 유포 혐의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여성변호사회는 "공인(公人)으로서 사회의 시선을 의식하여야 하는 이들조차 부끄러움을 알지 못하고 위와 같은 작태를 공공연히 행하는 모습에 비추어 보건대, 우리 사회에 여성을 인격체로 바라보지 않고 성적 쾌락의 대상으로 여기는 왜곡된 시선이 얼마나 만연해 있는지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고 개탄했다.

 

이어 "불법촬영 범죄 중에서도 성관계 영상을 촬영하거나 유포한 경우에는 당사자인 피해자에게 평생 동안 고통을 주는 심각한 범죄임은 이미 일반 국민에게 주지된 사실"이라며 "그럼에도 공인인 유명 연예인들이 여성을 단지 성적 유희의 대상으로 바라보거나 자신의 쾌락을 충족시키기 위한 객체로만 파악하는 현실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철저한 수사를 통해 범죄혐의가 밝혀질 경우 엄벌을 촉구함과 동시에 여성들의 아우성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만연한 여성에 대한 왜곡된 시선이 뿌리 뽑히길 간절히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