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주식대박 의혹' 이유정 前 헌법재판관 후보자 불구속 기소

법무법인 원 "미공개 정보 이용 주식 매매 없었다"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주식 매매 의혹이 제기돼 헌법재판관 후보에서 낙마한 이유정(51·사법연수원 23기) 법무법인 원 변호사가 결국 법정에 서게 됐다.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단장 박광배)은 이 전 후보자를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기소했다고 11일 밝혔다. 검찰은 이 전 후보자와 함께 같은 법무법인 소속 변호사 2명도 불구속 기소했다. 같은 의혹을 받아 온 다른 변호사 1명에 대해서는 혐의없음으로 불기소 처분했다.


이 전 후보자는 내츄럴엔도텍의 내부정보를 이용해 8100만원 상당의 손실을 회피한 혐의를 받고 있다. 내츄럴엔도텍은 이 전 후보자가 속한 법무법인 원의 클라이언트로 이 전 후보자는 원 대표의 추천으로 주식을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후보자는 2017년 헌법재판관 후보로 지명됐으나, 이 같은 의혹이 불거져 논란 끝에 자진 사퇴했다.


그러나 이 전 후보자의 소속 법인인 법무법인 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법무법인 원은 "내츄럴엔도텍으로부터 위임받은 법률업무를 수행하긴 했지만, 이를 담당했던 변호사들이 미공개정보를 이용해 업무수행 중 해당 회사 주식을 거래한 사실이 없다"며 "오히려 기소된 변호사들 모두 업무를 개시한 이후 해당 주식을 매매하지 않고 있다가 주식이 폭락한 이후 고가 대비 10분의 1 수준의 가격으로 보유 주식 대부분을 매도한 바 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검찰은 변호사들이 내부공모해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것으로 기소했나, 주식을 보유한 변호사마다 취득시기, 거래내용, 처분시기 등이 모두 다른 상황"이라며 "원 소속 변호사들은 업무와 관련해 어떤 위법행위를 한 적이 없으며, 이 사건에 대해서도 향후 진행될 재판을 통해 검찰의 기소가 근거 없음이 밝혀질 것이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해 7월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미공개정보 이용 혐의로 법무법인 원 대표와 이 전 후보자 등 원 소속변호사를 검찰에 고발했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