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443억 상당 필로폰 밀반입 일당 적발

인천지검, 운반책 등 말레이시아인 8명 구속기소

150703.jpg

 

시가 443억원 상당의 필로폰을 국내로 밀반입한 말레이시아인들이 검찰에 적발됐다. 검찰이 압수한 필로폰 13.3㎏은 44만명이 한꺼번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인천지검 강력부(부장검사 이계한)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혐의로 말레이시아인 A(22)씨 등 8명을 구속기소했다고 지난달 29일 밝혔다.

검찰은 국가정보원으로부터 입수한 첩보를 바탕으로 인천본부세관, 일본 경시청 등과 공조 수사를 벌인 끝에 필로폰을 숨겨 인천·김해 공항 등지로 입국하던 A씨 일당을 붙잡았다.

A씨 등은 지난해 12월 27일부터 지난달 17일까지 국내로 시가 443억원 상당의 필로폰 13.3㎏을 총 5차례에 걸쳐 밀반입한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등은 필로폰을 배와 허벅지 등에 몰래 숨겨 반입하려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천지검 관계자는 "최근 인터넷, SNS 등을 통한 마약류 거래가 확산되고 있다"며 "세관·국정원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마약류 밀반입 등 범행을 지속적으로 단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이번 사건과 동일한 경로를 통해 그동안 필로폰이 밀반입된 정황을 포착하고 필로폰의 국내 유통망에 대한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