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대북공작금 유용 혐의' 원세훈 전 국정원장 추가 기소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 국고손실·뇌물 등 혐의 적용

검찰이 국가정보원 자금을 유용해 전직 대통령을 불법 사찰한 혐의 등으로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재판에 넘겼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금일 원 전 원장을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국고손실, 뇌물공여 등의 혐의로 기소했다고 15일 밝혔다.


원 전 원장은 대북업무에 사용해야 할 대북공작금 10억원 상당을 유용해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비위정보를 수집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국정원은 김 전 대통령에 대한 비밀작전을 '데이비드슨', 노 전 대통령에 대한 비밀작전에는 '연어'라는 공작명을 붙여 비밀리에 진행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조사 결과 국정원은 김 전 대통령이 미국 등 해외에 비자금을 숨겼다는 풍문을 전해듣고 이를 확인했으나 '사실무근'인 것으로 드러나 관련 작전은 그대로 종결된 것으로 전해졌다. 

 

노 전 대통령에 대해서도 여러가지 비위 풍문을 확인했지만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한 채 종결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밖에도 원 전 원장은 대북공작금을 유용해 호텔 스위트룸을 1년간 임차하는데 사용한 혐의도 받는다. 해당 호텔은 이미 국정원의 안가가 있던 곳으로 전해졌다.


한편 원 전 원장은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으로 지난 2013년 6월 기소돼 지난 4월 20일 대법원에서 징역 4년을 확정받았다.

카카오톡
  • 카카오톡
  •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