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檢, 이명박 전 대통령 소환 앞두고 만반의 준비

박근혜 전 대통령 조사했던 1001호실서 조사
신봉수·송경호 부장검사 등이 직접 신문할 듯
MB 변호인단에는 강훈·피영현·김병철 변호사 포진

141143.jpg


이명박 전 대통령 소환조사를 앞둔 검찰이 만반의 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13일 "내일 오전 9시 30분 이 전 대통령을 뇌물수수, 횡령, 조세포탈 등 혐의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라며 "이 전 대통령 측도 출석 의사를 수사팀에 전달해 왔다"고 말했다.

 

14일 이 전 대통령이 검찰에 소환되면 전례에 따라 한동훈(45·사법연수원 27기) 서울중앙지검 3차장이 청사 10층에 위치한 특별수사1부장 사무실에서 잠시 티타임을 갖는다. 이 자리에서 한 차장검사는 조사의 취지와 조사방식에 대한 설명을 진행한다. 이 전 대통령은 지난해 박근혜 전 대통령이 조사를 받았던 1001호에서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141143-1.jpg
이명박 전 대통령이 조사를 받게 될 서울중앙지검 1001호 조사실 배치도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는 신봉수(48·29기) 첨단범죄수사1부장, 송경호(48·29기) 특별수사2부장, 이복현(46·32기) 특수2부 부부장검사가 맡는다. 송 부장검사는 이 전 대통령의 뇌물 혐의를, 신 부장검사는 다스 관련 혐의 수사를 담당해 왔다. 이 부부장검사는 조서 작성 업무를 맡으며 중간중간 조사에 참여할 방침이다.

 

또 검찰은 조사 전 과정을 영상으로 녹화할 계획이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진행과정에 대한 영상녹화를 진행할 계획"이라며 "수사팀에서 투명한 조사를 위해 필요하다고 판단했고 이 전 대통령 측에서도 이에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이 받고 있는 혐의가 다양하고 피의사실이 복잡해 조사는 밤늦게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현재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피의사실별로 큰 주제를 잡아 질문지를 작성해 놓은 상태다. 또 이 전 대통령의 진술 상황에 따라 관련자들과의 대질조사 가능성도 열어뒀다. 


이처럼 만반의 준비를 갖춘 검찰에 맞서 이 전 대통령 측에서는 변호인 4명이 방패로 나선다. 현재 이 전 대통령 측 변호인으로는 강훈(64·14기), 피영현(48·33기), 김병철(43·39기), 박명환(49·32기)변호사가 이름을 올린 상태다.

카카오톡
  • 카카오톡
  •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