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청, 기타

손병희 선생 후손, 인기 역사강사 설민석씨 '사자명예훼손' 고소

리걸에듀
유명 역사강사 설민석씨가 천도교 지도자이자 독립운동가였던 손병희 선생의 후손들로부터 고소를 당했다.


수원지검 성남지청(지청장 이기석)은 22일 손병희 선생의 후손들이 설씨를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후손들은 설씨가 강의와 저서에서 "3·1운동 당시 민족대표 33인이 '룸살롱'인 태화관에서 낮술을 먹고, 손병희가 태화관 마담 주옥경과 사귀었다"고 언급한 부분을 문제 삼았다.


논란이 커지자 설씨는 SNS를 통해 "학계의 비판적 견해를 도서·강연에 반영했고 그날 그 장소, 그 현장에서의 민족대표 33인에 대해서는 여전히 비판적 입장을 가지고 있지만, 그것은 견해일뿐 민족대표 33인을 헐뜯으려는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