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청, 기타

수원지검 안양지청, 최경환 의원 인사청탁 사건 진위 파악 나섰다

리걸에듀
수원지방검찰청 안양지청(지청장 김영종)은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의 인사채용 개입 여부에 대한 진위 파악에 나섰다고 27일 밝혔다.

박철규 전 중소기업진흥공단 전 이사장은 검찰 조사 등에서 줄곧 최 의원의 인사 개입 의혹을 부인해왔으나 지난 21일 수원지방법원 안양지원에서 열린 공판에서는 최 의원이 자신의 인턴을 불법으로 채용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히며 진술이 번복했다.

박 전 이사장은 "최 의원에게 황모씨(최 의원 인턴)가 2차 전형까지 올라왔는데 외부 인원이 강하게 반발해 불합격 처리하는 게 좋겠다고 보고했다"며 "그런데 최 의원은 성실하고 괜찮은 아이니깐 믿고 써보라고 지시했다"고 진술했다.

수원지검 안양지청은 최 의원의 인턴 출신인 황씨가 2013년 8월 수차례 성적 조작을 통해 중진공 신입직원으로 합격한 사실이 불거졌고, 이 과정에서 박 전 이사장이 최 의원을 만난 사실이 드러나 조사에 착수했다. 그러나 검찰은 박 전 이사장의 진술을 근거로 인사채용 개입 의혹이 제기된 최 의원을 수사 대상에서 제외한 바 있다.

전형근 차장검사는 "그동안 외압이 없었다는 박 전 이사장의 진술에 따라 최 의원을 수사 대상에서 제외했지만 이번 공판에서 진술이 바뀐 만큼 진위 파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