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韓 판사·변호사 부부, 괌서 아이 차량에 방치했다 '체포'

글자크기 크게 작게

1.jpg

 

 

미국령 괌에서 한국인 판사·변호사 부부가 아이들을 차량에 방치한 혐의로 체포되는 사건이 발생했다(사진·KUAM 뉴스 캡처).


괌 현지 언론인 KUAM 뉴스는 3일 한국에서 근무하는 것으로 파악된 A판사와 B변호사 부부가 전날 오후 괌에 있는 K마트 주차장에 차량을 주차한 뒤 차 안에 6살 된 아들과 1살 된 딸을 남겨두고 쇼핑을 하러 갔다가 경찰에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이들 부부는 렌트한 회색 미쓰비시 랜서 차량 뒷좌석에 아이들을 남겨둔 채 창문을 올리고 차문을 잠근 뒤 쇼핑을 다녀왔다고 KUAM 뉴스는 전했다. 

 

아이들이 차량에 홀로 남겨진 것을 본 현지 주민이 경찰에 신고를 했으며, 경찰과 911 대원 등이 현장에 출동해 차량 문을 열고 아이들을 구조할 때 쯤에야 부부가 등장했다고 이 매체는 보도했다.

당시 날씨가 더워 아이들이 땀에 젖어있었지만 건강에는 별다른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에서는 6세 이하 아동을 8세 이상 또는 성인의 감독 없이 차량에 방치할 경우 현행범으로 체포될 수 있다.

이들 부부는 경찰에서 "3분 정도만 쇼핑을 하러 다녀왔다"고 주장했다고 KUAM 뉴스는 전했다. KUAM 뉴스는 현장에 카메라가 있어 911이 출동한 장면을 촬영했다.

 
  • 카카오톡
  • 라인
  • 밴드
  • 구글플러스
  •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