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검찰

"이재용과 카톡 친구"… '대검 특검7부 차장' 사칭 20대 구속

글자크기 크게 작게


 

118705.jpg
부산경찰청 제공

 

 

 대검찰청 차장검사를 사칭해 여성들을 유혹한 뒤 금품을 뜯어낸 20대 남성이 구속됐다.

 

부산남부경찰서(서장 김형철)는 검찰 신분증을 위조해 검사 행세를 하며, 결혼을 미끼로 여성들에게 접근해 금품 등을 편취한 김모(28)씨를 공문서 위조 등의 혐의로 구속했다고 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12월 취업준비생인 A(25·여)씨에게 "수년 전부터 준비하던 검사가 됐으니 만나자"며 접근했다. 김씨는 가짜 신분증을 보여주며, 실제로는 검찰에 존재하지 않는 직위인 '대검찰청 특검7부 차장검사'라고 스스로를 소개했다. 


김씨는 인터넷에서 검색한 이미지 파일과 컴퓨터 프로그램인 그림판 등을 사용해 검사 신분증을 위조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는 또 자신의 신분을 의심받자 "주민등록증을 잃어버렸다"며 관할 구청장 명의의 주민등록증 발급신청 확인서를 위조해 보여주며 A씨를 안심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속은 A씨는 김씨와 2개월여간 교제하며 임신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결과 김씨는 이같은 수법으로 검사를 사칭해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5월까지 A씨 등 여성 12명에게 결혼을 미끼로 접근해 교제했다. 이 과정에서 김씨는 한 피해 여성의 후배가 형사사건에 연루된 것을 알고 "아는 변호사를 소개시켜 주겠다"며 80만원을 받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118705-1.jpg
부산경찰청 제공

 

 

김씨는 또 자신의 카톡 메신저에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을 '재용이형'으로, 검찰총장을 '우리총장님'으로 표시한 뒤 이들과 막역한 사이인 것처럼 피해자들을 속인 것으로 밝혀졌다. 


김씨는 이 부회장과 주고 받은 것처럼 꾸민 "응 특검부 조사야, 못 도와주니??", "그래 부담줘서 미안하다", "삼성 그룹 말이 아니다. 삼성만 지킬 수 있게 도와줘" 등의 카카오톡 메신저 대화를 보이며 피해자들을 안심시켰다. 


검찰총장이 보낸 것처럼 꾸민 "김 검사, 지방에서 일한다고 고생이 많구만", "대검찰청 소속임을 잊지 말게", "지방검찰청과 대검찰청 수준 차이 그 차이를 보여주게나^^ 그럼 쉬게" 등의 메시지를 통해 총장의 신임을 과시하기도 했다. 이러한 카톡 대화는 김씨가 두 개의 휴대전화를 사용해 본인이 대화 양쪽 역할을 하며 지어낸 내용인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는 자신의 딸이 검사와 교제중이라는 말을 전해들은 A씨 부친의 신고로 범행이 발각돼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추가 피해자를 확인하는 한편 미혼 여성을 상대로 한 파렴치범에 대한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다. 


한편 전날인 7일 광주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검사를 사칭해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으로 돈을 받아 챙긴 B(21)씨 등 일당 9명을 사기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가짜 검찰청 사이트를 개설하고 피해자가 이 사이트에 접속·조회하도록 해 범죄에 연루된 것처럼 믿게 하는 방식으로 지난 4월부터 9명으로부터 3억600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피해자에게 전화를 걸어 "개인정보 유출로 범죄에 연루됐으니 모든 계좌의 돈을 인출해 금융감독원 직원에게 맡기면 돌려주겠다"고 속인 것으로 드러났다.

 
  • 카카오톡
  • 라인
  • 밴드
  • 구글플러스
  •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