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강석복 변호사의 건강칼럼

[강석복 변호사의 건강칼럼] 찬바람 불면 「뇌졸중」 조심

강석복 건강칼럼

뇌세포는 다른 신체조직과는 달리 한번 손상되면 소생이 불가능하다. 그래서 생명을 잃거나 반신불수, 언어장애등의 치명적인 후유증을 남긴다.
예방이 강조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뇌졸중을 예방하려면 평소 식생활이나 건강관리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40세 이후부터 발병이 점차 늘기 때문에 이 연령층은 최소한 1년에 한번이상 정기검진을 통해 고혈압·당뇨병·심장병·동맥경화증·콜레스테롤증 등의 유무를 확인하고 원인 질환이 발견되면 철저히 치료해야 한다.
동맥경화증·고혈압·심장병은 허혈성 뇌졸중의 주된 원인 질환이다. 또 고혈압·당뇨병·비만증·고콜레스테롤증·흡연·정신적 스트레스등은 동맥경화증을 유발하거나 촉진하는 뇌졸중의 위험인자이다.
이같은 위험인자나 원인 질환은 의사의 도움과 자신의 정신력으로 가능하면 모두 제거해야 한다.
뇌졸중의 원인질환이나 주요 위험인자를 가진 사람, 고령자등은 일상 생활에서 다음 사항을 주의하자.
먼저 환절기나 겨울철에는 갑자기 추운곳에 나가지 않도록 한다. 한의학에서도 추운 계절이나 환절기의 기후변동을 중풍 발생의 중요한 조건으로 보고 있다.
갑자기 추위에 노출되면 피부의 혈관이 수축, 일시적으로 혈압이 올라가고 뇌혈관이 좁아져 뇌졸중에 걸리기 쉽다. 따라서 환절기나 추운 겨울철에는 외출시 옷을 따뜻하게 입어야 한다. 시골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옥외의 재래식 화장실을 겨울철 새벽에 이용하는 것은 좋지 않다.
갑작스런 찬물 샤워도 뇌혈관을 수축시킴으로 주의해야 한다. 목욕후에는 피부의 물기를 깨끗이 닦아 체온이 내려가지 않도록 한다.
짠 음식과 동물성 지방을 피하고, 야채·호두·잣·은행·땅콩과 같은 식물성 지방질을 섭취, 변비를 예방토록 한다.
선진국의 3대 사망원인은 암·심장병·뇌졸중이다.
특히 뇌졸중으로 사망률이 가장 높고, 심각한 신체불구를 남기게 되므로 세심한 건강관리를 통해 예방에 힘쓰도록 하자.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