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자이야기

[한자이야기] 자(字)

김경수 (중앙대 명예교수)

자(字)는 이름 대신 부르는 "호칭"을 말합니다. "글자"라는 뜻도 있지만 여기서는 호칭으로 부르는 자(字)에 대한 얘기를 하려합니다. 우선 자(字)의 상형을 보면 집 면()부수에 아들 자(子)가 합해 만들어진 글자입니다. 자(字)는 집에 자녀가 태어나면 식구수가 불어난다는 뜻이 들어 있습니다.

호칭으로 부르는 자(字)는 관례(冠禮)나 계례(禮) 때에 주례자가 지어 줍니다. 남자나 여자가 나이가 들면 어른의 예(禮)를 행합니다. 남자는 모자(冠)를 , 여자는 비녀()를 씌우는 의례이며, 이 후로는 어른스런 덕을 따르도록 권면합니다. 이것이 관례, 계례이며 오늘날의 성년식과 같습니다.

옛적에는 이름을 높이는 사상이 있어, 남의 이름을 함부로 부르는 것은 대단한 결례였습니다. 그러나 이름 대신 쓰는 자(字)의 경우는 그런 제약에서 벗어나 친구 사이거나 아는 사람끼리 터놓고 부를 수 있는 호칭이었습니다. 이름은 다만 군(君), 사(師), 부(父)만이 제약 없이 부를 수 있었고, 스스로도 자기 이름을 아무렇게나 드러내지 않았습니다.

자신의 이름을 아뢰는 경우는 상대에게 자신을 낮추는 경우입니다. 그러므로 군(君), 사(師), 부(父)가 아닌 사람이 이름을 부르면 자신을 매우 무시하는 것으로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므로 자(字)를 지어 이름 대신에 부르게 했던 것입니다. 이가 경명사상(敬名思想)입니다.

자(字)를 지음에는 호(號)와 다르게 이름의 글자를 고려하여 짓는 경우가 많습니다. 물론 관례를 주관한 어른이 지어 주는데, 이름의 글자를 고려하여 자(字)를 지어 축하해 줍니다. 가령, 이름자에 강(江)이 있으면 자(字)는 강과 관련 있는 "깊을 심(深)자"를 넣어 짓고, 이름 자에 "저울대 형(衡)"이 있으면 자(字)에는 "평할 평(平)자"를 넣어 글자가 서로 호응하도록 지어 주는 것과 같습니다. 이런 이치로 "형(亨)"이 있으면 "통(通)"자를 넣고 "량(亮)"이 있으면 "명(明)"자를 넣고, "공(恭)"이 있으면 "손(遜)"자를 넣어 관련시켰습니다. 그러면서 명(名)의 의미를 확충해 주며, 명(名)의 부족함을 자(字)가 보완해 주도록 하였습니다. 이를테면 洪 汝方이라는 사람의 자(字)를 子圓으로 지었는데, 이는 모난 것이라는 뜻의 方을, 둥글고 원만하게 하라는 의미의 圓자를 쓴 것이고 安 止의 자(字)가 子行인데, 止처럼 그쳐서만 안 되고 行하기도 해야 한다는 의미가 보완 된 거지요.

지금은 자(字)를 많이 사용하지 않지만 예의범절이 깍듯했던 옛날에는 이렇게 호칭에도 질서가 있었습니다. 이것도 선조들에게서 물려받은 하나의 전통입니다. 또 마음에 드는 좋은 자(字)를 하나 갖는 것도 즐거운 일입니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