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박재석 원장의 치아이야기

[박재석 원장의 치아이야기] 치아관리

박재석 미프로 치과 대표원장

차가운 음료를 많이 찾는 여름철. 찬 음료나 빙과류를 먹었을 때 치아가 시리거나 통증이 오면 잇몸질환을 체크해봐야 한다.

많은 사람들이 갖고 있는 잇몸질환의 원인 중 하나는 입 안에 있는 세균 덩어리인 치구(齒垢)이다. 이에 붙어 있는 이 치구는 방치할 경우 치아나 잇몸 뼈를 침식해 가는 세균 덩어리이다.

보통 사람의 입에는 보통 구균(球菌)이 많고 사상균이나 스피로헤타 등이 있다. 그런데 잇몸질환 등에 걸리면 구균이 20% 정도 감소하는 등 입 안에 있는 균의 비율에 변화가 생긴다. 한 연구에 따르면 건강한 사람의 입에는 잘 움직이는 세균이 압도적으로 많은데 비해 움직이는 세균은 적은 것이 특징이다. 하지만 심하게 잇몸질환에 걸리면 움직이는 운동성과 비운동성의 비율이 비슷하게 됨으로써 구강건강을 더욱 악화시킨다.

세균 덩어리는 언뜻 보면 먹다 남은 음식 찌꺼기로 오해하기 쉽다. 치아 표면을 손톱 등으로 문지르면 하얀 것이 나오기 때문이다. 하지만 치아 표면에 붙어 있는 흰 것은 양치질로 떨어지지 않는다. 이것이 바로 세균 덩어리이다. 세균 덩어리는 침 속에 들어 있는 뮤신이라는 당단백질의 얇은 막에 쌓여 있다. 당단백질이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세균이 달라붙기 쉽고 음식물까지 붙으면 세균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한다.

그렇다고 세균이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고 그대로 붙어 있지는 않는다. 세균은 독소를 뿜고 독소는 궁극적으로 염증을 부르는 원인이 된다. 많은 사람들이 염증이 조금 생긴다고 치아건강에 무슨 영향을 미치겠느냐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염증을 방치하면 치아가 빠지는 등 치아건강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

잇몸질환 예방과 치료를 위해서는 치아조직에 대해 이해가 필요하다. 많은 사람들은 통증이 오기 전까지 치아에 대해 관심이 적다. 아니, 어쩌면 무관심이라고 표현해도 무리가 없을 정도이다.

이를 매일 닦더라도 제대로 닦지 않으면 문제가 생긴다. 전문의들은 치아를 받치고 있는 부분을 치주조직이라고 하는데 이곳에 대해 이해가 적거나 관심이 없기 때문에 잇몸건강의 중요성을 인식하지 못한다.

치주조직에는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잇몸을 비롯해 치조골과 치근막 등이 있다. 잇몸은 치조골의 주위를 싸고 있는 막이다. 건강한 치아는 치아와 잇몸 경계선을 자세하게 관찰하면 1~2mm 정도의 구멍이 있는데 이것을 치은구라고 부른다. 치조농루는 이러한 치주조직에 생기는 질환이다. 치근막은 치조골 사이에 있는 교원섬유가 모여 있는 부분이다. 치아에 큰 힘이 가해졌을 때 직접 뼈에 전달되지 않도록 완충역할을 한다. 이러한 조직을 건강하게 유지하기 위해서는 이 닦기에 소홀하지 않아야 한다.

어떤 사람들은 이를 부지런히 잘 닦으라고 말하면 다시 묻는다. 아침 저녁으로 이를 닦아도 잇몸질환이 생기는 이유가 무엇이냐고. 물론 이를 아무리 닦아도 치석은 생길 수밖에 없고, 시간이 지나면서 잇몸질환에 노출될 수밖에 없다.

현실적으로 힘들겠지만 최소 5~10분간은 정성껏 닦아야 한다. 후딱 해치운다는 심정으로 음식 냄새만 가시게 한다는 급한 마음으로 이를 닦으면 그만큼 효과가 반감한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