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박재석 원장의 치아이야기

[박재석 원장의 치아이야기] 치아건강과 생명

박재석 미프로 치과 대표원장

야생동물 사회에서 치아는 자신의 생명과 직결되는 사항이다. 어떤 맹수라도 충치가 있거나 외부적 요인으로 치아를 상실했을 때는 맹수로서의 위치를 바로 상실하기 때문이다. 그만큼 동물의 세계에서 치아는 생명과 직결될 뿐만 아니라 생태계 흐름을 좌우하는 결정적인 요인이다.

인간사회도 크게 다를 것이 없다. 인간에게 치아는 매우 중요한 기관이고, 치아의 기능이 떨어지면 건강유지에 큰 어려움을 겪는다. 무엇보다 치아는 씹기 위한 기관이다. 그런 점에서 치아는 (물론 인체생리학적인 측면과는 다르지만) 위나 장과 같은 소화기관의 일부를 이루는 장기로 생각해도 무난하다. 우리주변에는 치아가 나빠지면서 위장질환이 생긴 환자들이 상당히 많다. 충분히 씹으면 위장에 문제가 없는데도 제대로 씹지 못하기 때문에 위장병이 생기는 것이다. 그런 점에서 사람들의 치아건강에 절대적인 영향을 주는 것은 바로 충치다.

충치는 치과의학적으로 우식증이라고 한다. 이환치 그 자체를 가리키는 경우도 있다. 충치가 없는 사람은 매우 드물고, 성인의 경우 80% 이상에 해당하는 사람들이 충치를 앓고 있다. 미개인에게는 적은 반면, 문명인에게 많으며 야생동물에는 없는데 동물원에서 자라는 사육동물에는 있다.

원인은 미국 치과의사 W.D.밀러(1853~1907)의 연구를 바탕으로 한 화학세균설이 일반적으로 인정된다. 구강 내에 있는 세균 발효작용에 의해 치아에 부착된 당분이나 전분 등 탄수화물이 분해되어 생기는 젖산이 치아 경조직의 석회를 탈각시키며, 특히 유기성분이 단백질을 용해하는 다른 세균의 작용에 의해서 파괴된다는 것이다. 이 밖에 충치에 걸리기 쉬운 소질은 유전한다고 하며, 특히 치아 발생기에 비타민이나 칼슘이 부족해 법랑질의 발육부족을 야기하거나 당분, 산성식품을 과도하게 섭취한 것도 원인으로 꼽힌다.

또한 치아 부근의 세균이 혈관을 따라 온몸에 퍼질 경우 심장내막염을 부를 수도 있다. 심장이 강한 사람은 해당되지 않으나 심장병으로 수술을 받은 지 얼마 되지 않았거나 선천적으로 심장에 결함이 있는 사람들은 충치를 통해 들어간 세균이 심장내막염을 일으킬 수 있다. 치과에서도 이런 환자에게는 치료 시 미리 항생제를 투여하는 것이 상식이다. 심장내막염 뿐만 아니라 충치를 통해 따라 들어간 세균은 관절염을 악화시킬 수 있다. 따라서 관절염 치료를 하는데도 잘 낫지 않고 만성화된 환자라면 충치가 있는지 정확한 진단을 받아 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충치는 이가 아프고, 입 냄새의 원인이 되는 대표적인 치과 질환이다. 심하게 아프지 않으면 치료를 미루는 경우가 많지만 악화되어 뿌리까지 썩어 들어가면 치과질환으로 그치지 않는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