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문의 강진수 박사의 피부이야기

[전문의 강진수 박사의 피부이야기] 구순염

강진수 박사(아름다운 오늘 강한피부과 원장)

봄이라는 단어가 주는 따뜻한 느낌과 달리 봄바람은 의외로 매섭다. 봄 날씨는 대체로 온화하고 맑다가도 어느 날 갑자기 꽃샘추위가 닥치기도 한다. 또한 건조하기가 겨울철 못지않아 메말라있던 겨울 피부를 더욱 메마르게 만든다. 때문에 봄철이면 피부가 탄력을 잃기 쉽고 피부 조직이 얇고 민감하여 입술이 트고 갈라져 피가 나고 입술 속이 허옇게 벗겨지는 사람들이 늘어난다.

입술에 생기는 염증이 입술염 또는 구순염이다. 가벼운 경우 입술용 보습제나 약한 부신피질호르몬 연고만 발라줘도 호전되지만 정확한 진단과 치료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바람이 차게 불고, 건조한 날씨가 지속되면 병이 악화될 수 있고 부적절한 치료로 증상이 더욱 심해지는 경우도 있다.

입술이 트는 가장 큰 원인으로는 건조한 기후를 꼽을 수 있다. 얼굴에서 가장 민감한 입술이 자주 트고 건조하다면 생활습관부터 살펴보는 것이 좋다. 생활공간이 너무 건조하지는 않은지 또한 평소에 입술을 뜯거나 침을 무의식적으로 바르지 않는지도 확인해 볼 필요가 있고, 지나친 햇빛 노출, 감기나 알레르기 등이 원인으로 작용하기도 한다. 특히 입술의 각질은 저절로 떨어질 때까지 그대로 두는 게 좋다.

입술에 염증을 유발할 수 있는 자극 물질로는 양념이 강한 자극성 음식, 냅킨으로 입술을 세게 닦을 경우, 입술을 손으로 긁거나 빠는 행동, 립스틱이나 입술보호제 등에 들어 있는 향료나 염료에 대한 알레르기 등이 원인이 될 수 있다.

구순염 예방을 위해서는 계속 입술에 침을 바르거나 입술의 껍질을 손으로 벗겨내는 습관을 고쳐야 한다. 여성의 경우에는 입술에 립스틱과 립라이너 그리고 립밤이나 립글로스 등을 많이 바르는데 너무 지나친 입술 화장은 삼가야 한다. 입술은 피부에 비해 약하고 얇은 세포층으로 이루어져 알레르기나 자극피부염이 잘 생기는 특징이 있다. 따라서 치료 전 화장품이나 치약 등 접촉 피부염을 일으킬 수 있는 물질에 대해서도 알레르기 피부 반응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구순염 치료는 입술전용 보습제나 약한 스테로이드 연고가 사용되는데 입술은 아주 약한 부위이므로 임의로 스테로이드 연고를 사용하기보다는 반드시 전문의의 진단 후 사용해야 한다. 입술이 건조할 때는 바세린 연고를 하루 2~3차례 발라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또한 구순염은 증상과 치료법이 다양하므로 반드시 전문의 진단 후 치료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