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문의 강진수 박사의 피부이야기

[전문의 강진수 박사의 피부이야기] 오타모반

강진수 박사(아름다운 오늘 강한피부과 원장)

거울을 보던 L씨는 얼굴에 눈 밑에 멍 자국을 발견하고 깜짝 놀았다. 자세히 살펴보니 눈 주변에 옅은 청갈색의 반점이 생겨 있었다. 처음엔 기미가 생겼나 싶었는데, 갈수록 자리를 넓혀가는 청색반점이 심상치 않아 피부과를 찾았다. L씨의 얼굴에 생긴 반점은 ‘오타모반’이었다.

오타모반(Ota’s nevus)은 일본인 의사 오타씨가 처음 발견했다 하여 붙여진 병명으로, 일반인에게는 생소하게 들리지만 피부과 영역에서는 그리 드물지 않게 진단되는 질환이다. 오타모반은 남성보다는 여성에게 많이 생기는 점의 일종인데 어렸을 때는 없었다 할지라도 사춘기 이후나 20∼30대에서 얼굴 특히 뺨이나 눈 주위, 눈동자 등에 편측이나 양측으로 0.5∼1cm 크기의 갈색이나 푸른색 반점이 생기며 발생할 수 있다.

특히 어렸을 때는 없었던 것이 사춘기 이후에 기미처럼 나타나는 것을 후천성 양측성 오타모반이라고 한다. 후천성 양측성 오타모반은 눈 밑에 짙은 회색이나 갈색의 반점이 양측으로 생기는 증상이 나타난다. 이는 L씨처럼 처음에는 기미가 생긴 줄 알고 피부과를 찾았다가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아직 그 원인은 뚜렷이 밝혀지지 않고 있다.

오타모반이 갈색이나 푸른색을 띠는 것은 점세포가 피부 깊숙이 진피에 모여져 있기 때문에 생기는 현상이다. 표피 안쪽의 진피에 세포가 있어서 푸른색으로 나타나는 반점에는 오타모반뿐 아니라 몽고반점과 이토모반도 있다. 우리나라 사람이면 누구나 신생아 때 가지고 있는 몽고반점은 성장할수록 색깔이 옅어져 없어지고 엉덩이 등 의복으로 가릴 수 있는 부위에 발생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토모반은 주로 어깨 주변에 위치한다. 이런 점에서 이 두 질환은 외관상으로 같은 푸른색의 반점이라 해도 오타모반과는 구별이 된다. 후천성 양측성 오타모반은 증상이 기미와 비슷하고, 저절로 없어지지 않는다. 따라서 눈 밑이나 광대뼈 주변에 옅은 청갈색의 반점이 눈에 띄게 늘어났다면, 임의로 기미라는 판단 내리기보다 피부과 전문의의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오타모반은 생명이나 건강에는 지장이 없지만 타인의 눈에 잘 띠는 부위에 위치를 해 보기 싫은 느낌을 주므로 환자는 소극적이고 내성적이며 열등감 많은 이상 성격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많다. 오타 모반으로 고민하다 내원한 여성 환자들 중에는 화장품으로 감추어질 수 있는 정도만 된다면 정말 좋겠다는 경우도 많다.

오타모반 치료를 위해서 예전에는 전기소작술이나 냉동요법을 많이 사용했으나 이는 통증이 심하고 흉터가 생기는 등의 후유증이 우려되어 최근에는 레이저를 이용한 치료법이 주로 사용되고 있다. 겉피부에는 손상을 입히지 않고 진피 깊숙한 곳에 자리 잡은 갈색이나 푸른색의 점 세포에만 선택적으로 침투가 가능한 큐 스위치 엔디야그 레이저나 큐스위치 루비레이저 또는 알렉산드라이트레이저의 특수파장을 이용하면 오타모반의 치료에 탁월한 성과를 거둘 수 있다. 오타모반의 세포는 워낙 진피 깊숙한 곳에 있기 때문에 일회의 치료로는 큰 효과를 거두기 힘들며, 기간을 두고 3∼10회 가량 시술하면 만족할 만큼 호전될 수 있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