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문의 강진수 박사의 피부이야기

[전문의 강진수 박사의 피부이야기] 쥐젖

강진수 박사(아름다운 오늘 강한피부과 원장)

중년 이상이 되면 목에 아주 자그마한 혹 같은 것이 자잘하게 무수히 돋기도 하는데, 이를 ‘쥐젖’이라고 한다. 아픈 것도 아니고 눈에 잘 띄는 것도 아니기 때문에 그저 무심코 지내다 보면 나중에 수십 개, 심지어는 수백 개가 넘게 늘어난다.

40대 초반의 K씨(회사원·여)는 몇 년 전 목 주위에 한두 개씩 작은 돌기 모양의 혹이 생기더니 이젠 목과 가슴부위로 점점 퍼져 깜짝 놀랐다. 손톱깎이로 잘라내어 봤지만 빨갛게 부풀어 오를 뿐 숫자는 거의 줄지 않았다. K씨는 혹시 피부암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피부과를 찾았는데, 쥐젖이었다.

쥐젖은 교원 섬유의 이상으로 일어나는 일종의 종양으로, 10~20개 정도 다발성으로 발생하며 피부색과 동일한 것이 가장 흔하지만 붉은 색이나 갈색을 띠는 경우도 있다. 주로 눈이나 목 주위, 겨드랑이, 사타구니 등에 잘 생긴다. 지름 1~3㎜ 크기로 여러 개가 한꺼번에 돋아나며 점점 더 커져 때로는 팥알만 해지기도 한다. 또 그대로 두면 다른 부위로 퍼져 쥐젖 투성이가 될 수도 있다.

쥐젖이 생기는 정확한 원인은 밝혀진 바 없다. 다만 비교적 살찌거나 갑작스럽게 체중이 증가한 경우 크기와 숫자가 늘어나는 경향이 있다. 또 폐경기 여성이나 중년 이후에 잘 생기므로 피부노화의 일종으로 보기도 한다. 남성보다는 여성에게 많이 나타나는 편이다.

쥐젖이 생겼다고 건강상 문제가 되는 것은 아니다. 아프거나 가렵지도 않다. 하지만 거울을 볼 때마다 신경이 쓰인다. 시간이 조금 흐르면 주위 피부로 퍼져 화장을 해도 가려지지 않고 매우 지저분해 보인다. 지름 1㎜도 안 되는 작은 것이 흔하지만 때로는 유경성섬유종이라고 지름이 수㎝되는 큰 것도 있다.

과거에는 국소마취로 절제 수술을 이용해 쥐젖을 제거했지만 요즘에는 레이저를 이용해 간단히 치료할 수 있다. 마취 연고를 바른 후 이산화탄소레이저나 어븀야그레이저로 정상피부에는 자극 없이 쥐젖만 골라 제거해주면 된다. 한번 치료하면 감쪽같이 없어지고 시술 후 치료부위에 딱지가 앉고 1주일 정도 지나면 딱지가 떨어지고 약간 핑크 빛이 도는 자국만 남는다. 이 자국도 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피부색으로 돌아온다. 따라서 치료 후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히 발라 색소 침착을 막는 것이 중요하다.

가끔 쥐젖을 손톱깎기나 실을 이용해 직접 떼어내는 사람이 있는데, 제거가 되기는커녕 크기가 더 커지거나 세균 감염에 의해 염증을 유발하여 고생할 수 있으므로 전문의를 찾아 치료 받을 것을 권한다.

쥐젖 이외에도 여성 피부를 지저분하게 만드는 피부질환이 있다. 한관종과 비립종이라고 하는 물사마귀다. 한관종은 땀샘의 노화로 주로 눈 주위에 발생하는 피부 색깔의 양성종양이다. 비립종은 메이크업 잔여물이나 자극 때문에 땀샘이 막혀 콜로이드라는 물질을 생성해 발생하는 질환이다.

이 역시 레이저를 사용해 간단히 없앨 수 있다. 하지만 재발성이 있는 질환이라서 나중에 조그마하게 다시 자라나는 경우도 있다. 이때는 비교적 개수가 적은 시기에 미리 치료하는 것이 깨끗한 피부를 오래 간직하는 지름길이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