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문의 강진수 박사의 피부이야기

[전문의 강진수 박사의 피부이야기] 모발이식

강진수 박사(아름다운오늘 강한피부과 원장)

전업주부 L씨(62세·여)는 최근 두 아들의 ‘탈모’ 때문에 고민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이제 겨우 이십대 후반과 삼십대 초반인 두 아들이 모두 대머리가 되자 걱정스런 마음에 밤잠을 이룰 수 없었다.

큰아들 K씨(34세·남)는 명문대를 졸업한 수재였지만 맞선만 봤다하면 퇴자다. 벌써 10번도 넘게 선을 봤지만 모두 ‘대머리는 유전이라 2세가 걱정된다’며 거절당하기 일쑤였다. 설상가상으로 둘째 아들 P씨(28세·남) 마저 취업면접에서 번번이 ‘늙어 보인다’는 이유로 낙방하자 이대로 두고 볼 수만은 없어서 적극적으로 나서 방법을 찾기로 했다. 고민 끝에 L씨는 두 아들과 함께 피부과를 찾았다.

피부과 전문의와 상담을 통해 탈모를 막고 모발을 튼튼하게 해주는 약물 치료와 함께 모발이 더 이상 없는 앞이마 부분에는 자가 모발 이식술을 받기로 했다. 모발 이식술을 받은 뒤 L씨의 두 아들에겐 많은 변화가 생겼다. K씨는 더 이상 대머리라는 이유로 여자에게 거절당하는 일이 없어졌고, 오히려 자신감있고 당당한 태도에 여자친구가 생겼다. 동생 P씨도 거듭 낙방하던 취업시험에서 합격해 회사생활을 하게 되었다. 그들은 이제야 사람들 앞에서 당당하고 행동할 수 있게 되고 제2의 인생을 사는 것 같다며 기뻐했다.

보통 탈모 치료에는 발모에 도움을 주는 미녹시딜이나 프로페시아가 사용된다. 하지만 탈모 환자들이 가장 신경 쓰는 부위인 앞이마 부위는 털이 자라기 어려워 치료약만으로는 효과가 낮다. 때문에 심한 탈모환자들은 원하는 부위에 털을 심을 수 있다는 점에서 자가 모발 이식술을 선택한다. 자가 모발 이식술은 자기 머리카락을 옮겨심기 때문에 거부 반응이 거의 없고 아주 자연스러운 이마선을 만들 수 있다.

모발 이식은 말 그대로 나무를 옮겨 심듯 모발을 옮겨 심는 시술 방법이다. 아무리 심한 대머리라도 모발이 남아 있는 곳은 있다. 탈모를 일으키는 남성호르몬에 반응하지 않는 옆머리와 뒷머리가 그 곳이다. 바로 이 옆머리와 뒷머리 부위의 자기 모발을 탈모된 곳에 옮겨 심는다.

자가 모발 이식술 중 모낭군 이식술은 우리나라 사람에게 적합하다. 남성형 탈모증이라도 옆머리와 뒷머리는 빠지지 않는다. 다른 부위에 비해 모낭이 튼실하기 때문이다. 이 튼실한 모낭을 다른 부위에 옮겨 심어도 여전히 잘 자란다. 즉 원래 탈모가 일어나지 않은 부위의 모발을 탈모가 일어난 부위에 옮겨 심더라도 탈모를 일으키지 않는 원래 성질을 유지한다는 뜻이다. 이 때, 이식을 하되 모낭 단위로 옮겨심기 때문에 ‘모낭군 이식술’이라고 한다.

모낭군 이식술은 영구적이라는 장점이 있다. 노화나 다른 질환으로 탈모가 되지 않는 한 일생동안 심어놓은 머리카락이 빠지지는 않는다. 그러나 한계는 있다. 모발이 남아 있는 부위에서 뽑아낼 수 있는 모발 숫자는 약 6,000~7,000개 정도이다. 그렇지만 최대한 자연스럽게 이마선을 디자인하면 적은 이식 모낭이라도 풍성하게 보이게 된다. 특히 모낭군 이식술은 중증 앞이마 부위 탈모에 가장 큰 효과가 있다.

모발이식을 위해 20~30대 중증 탈모를 가진 환자들이 많이 내원한다. 이런 경우 탈모의 진행 속도를 감안하여 이식술을 시행하게 된다. 시술후 약 90% 이상의 만족도를 보일 정도로 효과가 좋다. 모낭군 이식술은 섬세하게 시행해야하므로 시간이 많이 걸린다. 의사뿐 아니라 수술 전문 간호사와 모낭 분리사들도 많이 필요하고, 한꺼번에 시술할 수 있는 모발 수도 제한되어 있다. 따라서 신뢰할 수 있는 병원에서 시술을 받도록 권한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