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조계 소문난 맛집

서울 방배동 '시스트로(SISTRO)'

직관적으로 ‘맛있다’ 와 ‘새롭다’ 모두 갖춘 나만 알고 싶은 곳


179618.jpg
시스트로는 서초동 법조 타운과 가까운 방배동 골목길에 위치해 있다.

 

결국, 이런 순간이 왔다. 숨겨온 맛집을 공개해야 한다. 시스트로(SISTRO)는 혼자만 알고 싶은 맛집이다. 이렇게 세상에 알리기 조금 망설일 만큼 좋아하는 곳이다.

 

맛집이 되려면 여러 가지가 필요하다. 맛, 새로움, 분위기, 가격, 친절함, 편함 등은 맛집이 갖출 덕목이다. 시스트로는 모든 영역에서 상위권인 모범 맛집이다.

 

‘우리큰닭 스테이크’의 겉바속촉에

쌉쌀한 부추소스는 개운한 맛


세상에서 가장 작은 ‘쿠스쿠스’ 파스타는

깻잎페스토와 오징어의 새로운 맛을


사프란 특유의 향과 ‘앉은뱅이 밀’은

입안의 톡톡 터지는 식감이 재밌어


우선 시스트로는 맛있다. 주문한 음식을 기다리면, 식전 빵이 먼저 나온다. 치아바타에 소금과 올리브유가 더해져 맛과 풍미가 남다르다. 에쉬레나 이즈니 같은 고급 버터를 내놓는 집도 많지만, 아무래도 식전 빵은 가볍게 입맛을 여는 게 본래 역할이다. 이 점에서 단순한 시스트로 식전 빵은 제 역할을 온전히 해낸다.

 

179618_2.jpg
식전 빵만 먹어봐도 맛집은 다르다.
식감과 간이 모두 이상적인 치킨 스테이크다.

 

시스트로 대표 메뉴는 ‘우리큰닭 스테이크’다. 전북 완주에서 기른 국내산 닭으로 만든다. 사실 국내에서 기르는 닭 대부분이 외래종이기 때문에 국내산 닭고기와 수입산이 본래 큰 차이는 없다. 그러나 냉동 유통되는 수입 닭고기는 해동 과정에서 수분과 맛을 많이 잃는다. 튀김이 중요한 치킨이라면 모르겠지만, 고기 자체의 맛이 중요한 스테이크에서는 작지 않은 차이다. 그래서 시스트로 치킨 스테이크는 겉은 바삭하면서 속은 촉촉하고 육질은 탄탄하다. 스테이크에 더해진 부추 소스는 쌉쌀한 맛을 내면서 전체적으로 맛을 개운하게 만든다.

 

179618_1.jpg
(사진 왼쪽) ‘사프란 앉은뱅이 밀 리조또’는 샤프란의 색과 향, 앉은뱅이 밀이 터지는 식감이 인상적인 리조또다.

 

메인 요리 먼저 말했지만, 이 집 맛의 정점은 파스타다. 여러 파스타 중 조금 특별한 메뉴를 소개하고 싶다. ‘쿠스쿠스’다. 백종원의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 시칠리아 편에서도 소개된 적이 있다. 밀가루로 만든 좁쌀 알갱이 크기의 파스타인데, 처음 보면 정말 좁쌀밥처럼 생겼다. 여기에 깻잎 페스토와 오징어로 맛을 낸다. 미식의 큰 즐거움 중 하나가 새로움이다. 좁쌀밥 같은 파스타, 깻잎으로 만든 페스토는 재밌고 새로운 미식을 보여주기 충분하다.

 

리조또도 빼놓을 수 없다. 리조또 중에서는 ‘사프란 앉은뱅이 밀 리조또’를 추천한다. 사프란(saffron)은 세계에서 가장 비싼 향신료라고 한다. 사프란 꽃의 암술을 말려서 만든다. 사프란이 들어가면 은은한 금빛이 돈다. 비유하기 어려운 독특한 사프란 특유의 향이 나면서 비싼 음식 티가 저절로 난다. 여기에 우리 밀인 앉은뱅이 밀을 통으로 넣어 톡톡 퍼지는 식감이 재미있다. 

 

179618_3.jpg
대구와 감자를 갈아 만든 무스에 옥수수가루 튀김을 같이 먹는다.

 

한 메뉴만 더 소개하자면, ‘바칼라’를 들고 싶다. 바칼라는 염장해 말린 대구다. 만들기 따라 다양한 요리로 만들 수 있는데, 시스트로에서는 대구와 감자, 우유를 섞어 무스 스타일로 만든다. 윗부분이 살짝 그을려 나온 모습이 먹음직스럽다. 거기에 옥수숫가루로 만든 튀김, 플렌타를 같이 먹는다. 바칼라는 우리 입맛에 맞게 염도를 뺀 듯하다. 익숙한 재료로 만들어 낸 이색적인, 그런데 또 먹어본 듯한 맛이다.

 

맛 위주로 썼지만, 무엇보다 시스트로는 편하다. 너무 부담스럽지 않은 가격에 편안한 분위기다. 맛은 직관적이어서 ‘맛있다’는 말 외에 굳이 다른 고민을 하지 않아도 된다. 어떤 사이에도 좋지만, 편한 친구들끼리 같이 가서 여러 음식 시켜 나눠 먹기 더없이 좋다. 이곳에서는 좋은 기억밖에 없다. 아마도 좋은 날이면 찾는 곳이기 때문이지 싶다. 이 글의 독자에게도 좋은 기억을 보낼 좋은 곳이 하나 더 생겼기를 바란다.

 

 

박성남 ㈜ 까리용 CLO 변호사

179618_5.jpg

 

관련 법조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