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조계 소문난 맛집

서울 서초구 '남소관 우육도삭면'

보통 중국집에서 찾아보기 힘든 중국본토 메뉴에 ‘군침’

173234.jpg

  

중화요리가 아닌, 중국 본토의 음식을 먹고 싶을 때가 있다.

물론 내가 어렸을 적 중국에서 오랜 시간을 보내긴 했지만, 중국 음식이 먹고 싶은 이유는 딱히 과거를 향한 그리운 향수 때문만은 아니다. 오히려 그것은 그저 매일 별다른 불만 없이 TV에서 틀어주는 드라마들을 보다가도, 가끔 오래되어 봤는지조차 기억이 나지 않는 무협 영화를 보고 싶을 때가 있는 것과 비슷하다. 말하자면 색다른 음식을 향한 이름 모를 이끌림 같은 것이다.

 

173234_1.jpg 

 

소위 중국집에서 파는 짜장면이나 짬뽕 같은 중화요리가 일일드라마라면, 강남역 한복판에 자리잡고 있는 남소관 우육도삭면(이하 '남소관')에서 파는 음식은 고전 무협 영화를 닮았다.

 

우육도삭면· 유발면·경장육술 등 

이름도 낯설어

 

남소관에 들어서면 보통은 카운터가 있는 1층을 지나 2층의 자리로 안내 받게 된다. 보통 무협 영화에서 1층의 좌석은 2층에서 누군가 싸우다가 떨어져 박살나는 역할을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이 곳에서는 다행히 그럴 일은 없어 보인다. 


점소이가 가져다 주는 남소관의 메뉴를 살펴보면, 일반적인 중화요리집은 물론 요새 우후죽순처럼 생겨난 양꼬치집에서도 찾아보기 힘든 ‘본가’의 메뉴들이 많다. 대표적인 것이 유발면(듣기엔 이상한 이름인데, 파기름과 간장을 부어 비벼 먹는 중국의 대중적인 면 요리다), 그리고 경장육슬(채썬 돼지고기를 얇은 건두부에 싸 먹는 음식) 같은 것이다. 이런 요리들은 중국 현지에서는 심심찮게 어디서든 찾아볼 수 있지만, 한국의 중국 음식점에서는 쉽게 찾아보기 힘들다. 소위 정통에 가까운 맛을 내는 곳은 더더욱 적을 것이다.


다양한 딤섬에도 눈길

온화한 가격대에 또 놀라


위에서 언급한 요리들 외에 남소관에서 파는 다양한 딤섬에도 주목할 만하다. 남소관의 딤섬은 가격도 나쁘지 않은 수준인 데다가 종류도 웬만한 딤섬 전문점만큼 다양하다. 사실 딤섬뿐만 아니라 남소관의 모든 음식들은 강남 한복판이라는 위치에도 불구하고 상당히 온화한 가격대를 유지하고 있다. 사장님이 건물주가 아닌가 의심스러워지는 대목이다.

 


173234_2.jpg

물론, ‘남소관 우육도삭면’이라는 정식상호에서도 짐작할 수 있듯 남소관의 대표메뉴는 우육도삭면이다. 우육도삭면은 큼지막한 고기 덩어리를 넣고, 일견 무성의해 보일 정도로 숭덩숭덩 베어낸 면발(‘도삭’이란 말 자체가 칼로 베어낸刀削이라는 의미이다)을 끓여낸 국수 요리이다. 한국의 칼국수와도 비슷한 면이 있는데, 칼국수보다 면발이 넓은 편이어서 한국의 국수에서는 맛볼 수 없는 독특한 식감을 즐길 수 있다.

남소관에는 1인석도 다수 구비되어 있기 때문에 혼자 가서 식사를 해도 눈치를 볼 필요가 없다. 보통은 식사로 도삭면을 시키지만, 어향가지 덮밥 등 다양한 요리를 밥에 얹어서 내놓는 덮밥류에서도 중국 본토의 맛을 흠뻑 느낄 수 있다.


느끼할 수 있는 요리에는 

자연스레 ‘빼갈’ 한 잔


조금은 느끼할 수 있는 요리들을 마주앉아 있으면 자연스럽게 상큼한(?) 빼갈이 그리워질 것이다. 당연하게도 남소관은 3종류 정도의 빼갈을 준비해 두었다. 한국에서 가장 흔한 연태고량, 설원, 공부가주를 맛볼 수 있고, 칭다오만큼 폭발적이지는 않지만 조용한 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하얼빈 맥주도 준비되어 있다.

다만, 생각보다 가게가 크지는 않아서 많은 사람이 모이는 자리로는 약간 아쉬울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의외로 생각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진미를 구하기가 어려운 강남역에서 중국 음식 애호가가 한 번쯤 가볼만한 식당이다. 재방문 의사 있음.

임한결 변호사 (리디주식회사)

 

 

173234_3.jpg

 

리걸에듀

관련 법조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