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목요일언

지금은 결론을 내릴 때가 아니다

166154.jpg

소갈비를 뜯으면서도 싸우는 인생이 있는가 하면, 된장찌개 하나에 화목한 인생이 있다. 5성급호텔에서 불면의 밤을 보내는 인생이 있는가 하면, 고시원 쪽방에서 단잠을 자는 인생이 있다. 누가 감히 타인의 행복의 크기를 판단할 수 있단 말인가. 그런데 우리는 누가 시킨 것도 아닌데 스스로 내 행복의 높낮이를 타인의 평가를 통해 저울질한다. 사법연수원에 근무하던 시절, 수료식 당일 아직 구직 중에 있는 제자들의 서글픈 마음이 전해졌다. 법조인의 생애가 시작되는 날, 무언가 다 끝나버린 느낌을 갖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동안 우리가 '어떤 사회적 위치에 자리하는지'를, '그 자리에서 어떻게 살고 있는지'보다 더 중요하게 여겨온 탓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그러나 희망하는 자리가 주는 행복감이 얼마나 오래가는가. 임명장을 받은 날 누렸던 그 행복감이 어느새 돌아보면 온데간데없다. 법조인의 운명은 임명장 수여식이나 고액연봉을 수령하는 순간에 달려있지 않다. 오히려 일상에서 어떻게 보람을 찾느냐에 달려 있다고 말하고 싶다. 기록을 살피고 변론을 하거나 판결을 하는 그 하루하루가 쌓이고 쌓여 법조인의 삶을 이룬다. 그 과정 전체를 놓고 이야기해야 하지 않겠는가. 누구나 선망하는 사무실에 근무하고 있는 법조인들에게, 그래서 지금 그 자리에서 어떻게 살고 있는지 아무도 질문하지 않는다. 지금 그 자리에서 보람을 느끼고 있는지 물어보아야 하지 않겠는가.

 

캡틴 아메리카가 타노스를 무찌르던 날 온 우주가 구원을 얻었다. 캡틴의 인생에서 그 날이 가장 찬란한 하루였을지 모르나, 캡틴의 인생을 그 하루만으로 설명할 수는 없다. 찬란한 업적을 올린 그날은 수많은 평범한 날들과 마찬가지로 같은 한 사람의 인생에 속하는 날이다. 우리는 한 인생을 사회적 위치나 성과물을 중심으로 평가하려는 습성이 있는 듯하다. 축제 같은 인생도 축제 끝난 뒷자리에 나뒹굴 쓰레기를 치우는 시간이 필요하다. 달콤한 장면과 쓰라린 장면이 어우러져 한 편의 작품을 이루듯, 우리네 인생도 결과만이 아니라 그 결과에 이르도록 땀 흘리고 때로 눈물을 흘리며 애를 썼던 과정을 통해 형성되는 게 아닌가. 곁에 있는 이들에게, 특히 법조청년들에게 오늘 하루를 성실하게 지낸 당신은 충분히 행복할 자격이 있다고 말해주자. 꼭 영웅적 성과를 내지 않아도 괜찮다고 말이다.

 

 

최종원 부장판사 (전주지방법원)

리걸에듀

관련 법조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