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취재수첩

[취재수첩] 지방로스쿨에 활력을

161769.jpg

올해 주요 12대 로펌의 신입변호사 채용 절차가 마무리됐다. 

 

채용규모는 250명으로 변호사시험 합격인원(1768명)의 14.1% 수준이다. 대형로펌은 1억원 안팎의 높은 연봉과 체계적인 교육, 경력개발 기회가 보장되는 양질의 일자리다. 내로라 하는 인재들이 장밋빛 미래를 꿈꾸며 도전하지만, 바늘구멍같은 취업문을 뚫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

 

'취업성적표'를 확인해 보니 결과는 예상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이른바 'SKY대' 로스쿨 출신들이 전체의 7할을 넘게 차지했다. 성별로 보면 남성이 여성보다 갑절이나 많았다. 젊고, 스펙 좋은 남성들이 대형로펌 신입변호사의 주류를 형성하고 있는 셈이다. 영화나 드라마를 통해 대중의 뇌리 속에 자리잡은 잘나가는 변호사상(像)이 현실과 일치했다.

 

충격적인 사실은 무려 11곳의 로스쿨이 12대 로펌에 단 한 명의 입사자도 배출하지 못했다는 점이다. 특히 이들 로스쿨은 건국대와 한국외대를 제외하면 모두 지방 소재 로스쿨이다. 이는 안정기로 접어든 로스쿨에 드리운 어두운 그림자다.

 

졸업생의 대형로펌 취업률이 그 로스쿨의 모든 교육 성과를 나타낸다고 볼 수는 없지만, 가장 중요한 지표 가운데 하나임은 분명하다. 대형로펌은 검찰, 재판연구원과 함께 로스쿨생들이 가장 선호하는 취업처 중 하나이기도 하다. 대형로펌 입사자를 배출하지 못한 로스쿨들의 분발이 필요한 이유다.

 

대형로펌들도 보석같은 지방 인재를 발굴하는 데 함께 나서야 한다. '지방대 로스쿨 특별전형'을 실시해 지역 법조계와 상생의 물꼬를 튼 법무법인 태평양이 모범적인 사례다. 

 

이 밖에도 '입도선매' 방식의 채용에서 벗어나 변호사시험 성적 등 객관적 기준을 중심으로 신입변호사를 선발하는 별도의 전형을 마련할 필요도 있다. 로스쿨 생태계의 건전성이 유지돼야만 대형로펌도 뛰어난 인재들을 지속적으로 수혈, 공급받을 수 있다.

 

오늘도 지방 로스쿨의 법학도서관 한 켠에는 뿔뿔이 흩어진 희망의 퍼즐을 맞추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학생들이 있다. 이들에게 무대에 설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 주는 너른 품을 보여주길 기대한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