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조계 소문난 맛집

서울 도곡동 '작은 공간'

찾아 온 사람들의 추억이 담긴 공간… 레트로함이 묻어나
고층건물 사이 옛 모습 그대로… 주 메뉴는 ‘즉석 떡볶이’

159921.jpg

 

과거에 양재역 일대는 말(馬)이 걸어 다니는 허허벌판이었다고 하지만, 지금은 왜 ‘말죽거리’라고 불리는지 상상이 되지 않을 정도로 넓은 도로와 고층 건물들로 가득하다. 그곳에, 옛 흔적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즉석 떡볶이 가게가 하나 있다. 낡은 간판과 수많은 낙서들이 있는 곳, 바로 강남구 도곡동 은광여고 앞 ‘작은 공간’이다.

159921_1.jpg

메뉴는 매우 간단하다. 일반 즉석떡볶이(고추장 맛·사진 위)와 짜장 즉석떡볶이(사진 아래) 두 가지이며, 반찬은 더욱 간단한데 단무지 하나다(그것도 셀프다). 즉석떡볶이에는 만두튀김과 라면·쫄면사리가 기본적으로 제공 되며, 기호에 따라 라면, 쫄면, 만두·김말이튀김, 계란사리를 추가할 수 있다. 

 

떡볶이 먹은 뒤 

그 냄비에 ‘볶아주는 밥’에 진한 감동이

 

  159921_2.jpg

기억해야 할 것은, ‘작은 공간’ 코스의 완성은 바로 볶음밥(사진 아래)이라는 것이다. 떡볶이를 다 먹은 후에 볶음밥을 시키면 직원이 떡볶이 냄비에 밥을 볶아 주는데 고소한 맛이 일품이며, 치즈를 추가하면 더욱 진한 고소함을 느낄 수 있다. ‘작은 공간’은 양이 푸짐하지만 그래도 조금 아쉽게 느껴졌다면 볶음밥을 강력추천하고, 이미 배가 부르더라도 볶음밥을 시켜 한 숟가락은 드셔보기를 추천한다. 보다 만족스러운 ‘작은 공간’에서의 식사가 될 것이다. 

 

159921_3.jpg

159921_5.jpg

‘작은 공간’은 반복되는 일상에 에너지를 충전시켜주는 공간이다. 머리를 맞대고 보글보글 떡볶이를 끓여 먹으며, 이런 저런 일로 가득했던 하루 일과를 나누다 보면 좋았던 일은 더욱 큰 행복이 되고, 골치 아팠던 일은 어느새 정리가 된다. ‘작은 공간’에 함께 온 사람들과의 추억을 기록해두고 싶다면 직원에게 매직펜을 달라고 요청을 해도 된다. 언제부터인지 ‘작은 공간’은 매직펜도 마련해 두고 있다. 

 

떡볶이 체인점만 해도 수두룩하다. ‘작은 공간’을 사랑하는 사람으로서 ‘작은 공간’도 체인점이 생겨 전 국민이 ‘작은 공간’의 맛을 느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 적도 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떡볶이의 맛은 따라할 수 있을지 몰라도, 수많은 사람들의 추억이 만들어 낸 ‘작은 공간’ 특유의 느낌과 감성을 다른 곳에서는 재현할 수 없을 거라는 생각도 든다.


낡은 간판·빛바랜 낙서

 특유의 느김과 감성에 더 끌려  


셀 수도 없을 만큼 많은 사람의 추억이 담긴 ‘대체 불가’한 공간. ‘강남에 이런 곳이 있었나?’싶을 정도로 레트로함이 묻어 있는 공간. 동료끼리, 친구끼리, 가족끼리 누구와 함께 가더라도 좋은 양재역 부근의 맛집 ‘작은 공간’에서 추억을 만들어보시길 추천한다.


한민경 변호사 (27·변시8회·법무법인 명경)

 

 

미국변호사

관련 법조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