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규만 박사의 한방건강

[정규만 박사의 한방건강] 술에 대하여

정규만 박사

연말연시를 맞아 술자리가 많아지기 마련이다.

술이 위와 간을 거치면서 술의 중간분해산물인 아세트알데히드(Acetaldehyde)라는 물질이 발생하는데 이를 제거하는 알콜분해효소인 탈수소효소인 ALDH(Aldehyde Dehydrogenase)라는 물질이 5종류가 있는데 주로 1,2형이 아세트알데히드라는 알콜의 독성물질을 분해처리한다. 그러나 얼굴이 잘 붉어지는 사람은 저알콜농도에서도 작용하는 2형을 갖고 있지 않기 때문에 알콜분해가 전혀 안된다.

이렇게 되면 독성이 강한 아세트알데히드는 혈관을 타고 온 몸으로 퍼진다. 이때 독성물질에 의해 혈관이 확장되는데 이 때문에 얼굴이 붉어지고 숨이 가쁜 것이다. 결국 안면홍조현상 등의 숙취는 아세트알데히드가 온몸에 퍼졌다는 나쁜 신호인 것이다.

따라서 술 몇잔만 마셔도 얼굴이 붉어지는 사람은 음주, 특히 과음은 피하는 것이 좋다. 얼굴이 붉어지는 사람도 술을 자주 마시다 보면 주량이 늘고 얼굴도 덜 붉어진다. 이 것은 뇌의 일부분이 알콜에 적응하기 때문인데, 이 경우에도 아세트알데히드는 분해되지 않고 체내에 남는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술을 못 마시는 사람은 아세트알데히드가 독소로 작용하기 때문에 조금만 마셔도 몸에 해로운 것은 자명한 이치이다.  술이 몸에 맞지도 않은데도 사업상 또는 어쩔 수 없이 마시는 술이 몸을 망치는 경우가 적지 않음을 볼 때에 지혜롭게 대처하는 방법을 알아야 한다.

또한 술을 잘 마시는 사람은 주량의 반 정도를 마시면 몸에 무리가 없는 경우가 많으나 무리하게 마치 술을 마시는 행위가 체력이나 술의 쎄기를 겨루는 것처럼 술잔을 권하는 속도가 빠르고 과음을 하게 되면 간에 무리가 되어 지방간으로, 알콜성 간염으로, 더 진행하면 간경화로, 간암으로 고생하는 경우도 있으니 주의를 요한다.

술로 인한 아세트알데히드가 대뇌를 자극하고 속을 뒤집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알콜성분을  소변이나 땀 등으로 빼 내는 것이 최선인데 알콜대사과정에서 당분이 많이 산화되고 비타민C가 관여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비타민C, 당분 및  수분을 많이 섭취하면 알콜대사가 빨라져 숙취해소에 좋다.

무리한 음주습관은 면역력을 떨어뜨려 각종 질환 특히 암에도 리스크가 크므로 주의를 요한다.

1. 술은 체질에 맞지 않으면 아예 마시지 않거나 조금만 마신다.
2. 가능한 한 천천히 마신다.
3. 빈속에 술을 마시지 말고 섬유질이 많은 야채나 고기, 치즈 등 지방질과 단백질이 풍부한 안주를 곁들여 먹는다.
4. 술을 마시기 전에 우유를 한잔 마신다.
5. 술을 마신 다음 날 해장술은 나쁘다. 마취용에 불과할 뿐이다.
6. 술을 마신 후 찬 물이 아닌 상온의 물을 충분히 마신다.
7. 당분과 비타민C를 충분히 섭취한다. 유자차 모과차 구기자차 생강차 인삼차 콩나물국 북어국이 좋으며 너무 매운 것은 위를 자극하므로 좋지 않다.
8. 최소한 2~3일 이상의 간격을 두고 술을 마신다.
9. 충분히 수면을 취한다.
10. 술을 마신 후 혈압이나 혈관계통에 문제가 없다면 목욕 등 땀으로 알콜성분을 빼는 것도 효과적이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