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취재수첩

[취재수첩] 사개특위에 거는 기대

148063.jpg

제20대 국회 후반기 사법개혁특별위원회가 지난 1일 닻을 올렸다. 사개특위는 검·경 수사권 조정 문제를 비롯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신설, 법원행정처 개혁 등에 주력할 방침이다. 특히 전반기 사개특위가 소위 구성도 하지 못한 채 종료됐던 만큼, 법원·법조개혁소위와 검찰·경찰개혁소위를 빨리 구성·가동해 '투 트랙(Two-Track)'으로 신속하게 논의를 진행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문재인 대통령도 같은 날 국회 시정연설을 통해 국회에 수사권 조정과 공수처 신설 문제를 조속히 처리해달라고 당부하는 등 사개특위에 힘을 실었다.


하지만 이번 사개특위에 대해서도 법조계 안팎에서는 우려하는 시각이 더 많다. 두 달도 채 남지 않은 활동기간 동안 여야 합의가 가능하겠느냐는 회의적인 시각부터 "정부와 여당이 '지금까지 사법개혁을 하지 않고 뭐 했느냐'는 비판에 대한 부담을 덜기 위해 시늉만 하는 것 아니냐"는 비관론까지 이유도 다양하다. "수사권 조정이나 공수처 신설이 사법개혁의 전부인가"라는 반문도 나온다. 한 변호사는 "내년부터는 경제상황 등이 더 어려워 질 것으로 예상되다보니 개혁과제를 서두르는 것으로 보인다"며 "정권의 뜻대로 사법개혁이 이뤄지지 않았을 때 '야당의 발목잡기나 몽니 때문'이라고 책임을 돌리는 식으로 매듭지어질 수도 있다"는 예상까지 내놨다.

그러나 시작부터 기대를 접을 필요는 없다. '끝날 때까지는 끝난 게 아니다(It ain't over till it's over)'라는 야구계의 명언처럼, 사개특위는 남은 기간 동안 최선의 성과를 내면 된다. '일발장타'로 전세를 뒤집는 것도 좋지만, 조바심을 버리고 점수를 내기 위해 차근차근 준비해야 할 때다. 정쟁이 아닌 국민들의 관점에서 사법개혁 과제를 바라보고 치열하게 고민해야 한다. 주어진 시간은 부족하더라도 사회적 관심을 환기시키기 위해 상고심 제도 개선이나 하급심 강화, 법조인 양성 제도 개선 등 중요한 사법개혁 현안들도 의제로 던질 수 있어야 한다. 또 국민을 위한 사법개혁이 아닌, 인위적 성과물을 내놓기 위한 주고받기식의 야합(野合)식 개혁은 또다른 불씨가 될 수 있는 만큼 지양하길 바란다.
카카오톡
  • 카카오톡
  •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