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조계 소문난 맛집

제주시 ‘누룽지 식당’

금방 지어낸 돌솥밥에 간이 잘 밴 고등어조림 '환상적 궁합'

147801_1.jpg

 

‘누룽지 식당’은 제주지방법원 근처 주택가 골목 어귀에 자리 잡고 있다. 다소 그 위치가 생뚱 맞게 느껴질 수도 있지만 찾아가는 길이 그리 어렵지는 않다. ‘누룽지 식당’이라는 다섯 글자가 큼지막하게 박혀 있는 간판 아래 낡은 샤시문을 열고 들어서면 직원 분들이 투박하지만 친절한 미소로 손님을 맞이한다. 포장되지 않은, 훈련되지 않은 친절함이기 때문일까, 더욱 정감이 넘치는 곳이다. 이곳저곳에서 들려오는 제주어는 이 곳이 제주도민들의 맛집이라는 사실을 손쉽게 알아챌 수 있게 해준다.


제주지법 부근 주택가 골목어귀에 자리

외관 허름하지만 친절한 분위기에 '정감'


멋들어진 간판도, 우아한 실내 인테리어도 찾아볼 수 없지만 음식의 맛 하나만큼은 어느 곳에 내놓아도 손색이 없다. 멋들어지지 않은 예스러움과 투박함이 맛에 맛을 더하는 조미료일지도 모를 일이다.

메뉴가 많지 않아 무엇을 먹을지 오래 고민할 필요가 없어서 좋다. 나는 늘 고등어조림에, 돌솥밥을 주문한다. 문득 여러 번 방문했음에도 다른 메뉴를 주문해보지 않았다는 아쉬움이 일순간에 몰려온다. 다음에 들를 때에는 전복 돌솥밥과 갈치조림도 먹어봐야겠다. 

 

147801_2.jpg

 

주문을 마치고 얼마간의 시간을 기다리면 고등어조림과 돌솥밥, 그리고 쌈채소로 가득한 한 상이 그럴싸하게 차려진다. 사장님의 손맛이 가득 담긴 밑반찬은 덤이다. 방금 지어낸 돌솥밥과 간이 잘 밴 고등어조림은 오랜만에 찾은 고향집의 밥맛을 떠올리게 하기에 부족함이 없다. 1500원이라는 돌솥밥 값은 식당 주인장의 인심이 얼마나 넉넉한지를 어렴풋이나마 짐작하게 한다. 

식당을 찬찬히 둘러보고 있노라면 테이블 곳곳마다 놓여 있는 양은 주전자를 볼 있을 것이다. 주전자 물은 마시는 것이 아니다. 뜸이 잘 든 밥을 돌솥에서 퍼내 공기로 옮겨 담고 나면 돌솥에는 누룽지만 남게 되는데, 바로 거기에 부어주는 물이다. 식사를 마칠 때 즈음에는 구수한 누룽지 숭늉을 맛볼 수 있을 것이다. 

 

 

식사 마칠 때쯤이면 돌솥엔 누룽지 숭늉

삼채소에 고등어조림 등 얹으면 색다른 맛


흰 쌀밥을 한 숟갈 크게 떠올려 고등어조림 한 점, 무 한 조각을 얹어 먹으면 더할 나위 없이 그 맛이 일품이다. 쌈채소에 고등어조림과 이것저것 싸먹어 보아도 맛이 참 좋다. 사장님의 손맛이 듬뿍 담긴 밑반찬을 맛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공기에 떠놓은 밥을 다 먹어갈 때 즈음 돌솥에 부어둔 물과 누룽지가 잘 어울어져 구수한 숭늉 한 사발이 멋들어지게 만들어져 있을 것이다. 누룽지 숭늉에 고등어조림의 시래기 한 점을 올려 먹으면 그 맛도 부족함이 없다.

  

147801_3.jpg

지갑이 가벼울 때, 집밥이 그리울 때에 들른다면 만족스러운 한 끼 식사를 대접받게 될 것이다.

지금도 나는 가끔 변호사로서의 일이 힘들 때면 학생 시절 즐겨가던 누룽지 식당을 찾는다.


 

누룽지에 조림 시래기 올려먹는 맛도 일품

집밥 그리울 때 들르면 만족스러운 한끼


정성 가득한 한 끼로 배를 든든하게 채우고 나면 배는 고프고 주머니는 가볍던 그때 그 시절을 생각한다. 그토록 원하던 변호사로 일하는 지금이 얼마나 행복한지 다시금 떠올리며 기운을 얻기도 한다.

9월부터 11월까지가 제철인 고등어를 제주에서 꼭 한 번 맛보시길 권한다. 잃어버린 초심을 찾을지도 모른다.


김용학 변호사(변호사시험 2회·제주회)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