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조계 소문난 맛집

부산 연제구 '국제밀면' (법조타운점)

담백한 육수·쫄깃한 면발… 매콤·새콤 양념과 잘 어울려

146217_1.jpg

 

7년 전 부산법원으로 전입하기 전까지 부산에 몇 번 와본 것이 전부였던 필자로서는 밀면의 존재를 알지 못했다. 부산에 근무하면서 밀면집 간판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었지만 ‘밀가루’와 ‘면’이라는 너무도 당연한 조합이 오히려 생경함을 줘서 그런지 찾아먹을 생각도 하지 않았는데, 더운 여름에 한 번 두 번 먹다 보니 맛들이게 되었다. 


오늘 소개할 국제밀면은 ‘3대 밀면’에 오르내리는 맛집으로서, 국제신문 본사 부근에 본점이 있고 부산법조타운 안에 유일한 직영점이 있다. 본점뿐만 아니라 법조타운점 역시 여름날의 점심때가 아니더라도 늘 손님으로 붐비기에, 여름 낮에는 웬만큼 서둘러 가지 않으면 긴 줄에 단념하여 발길을 돌리게 된다.

국제밀면의 메뉴는 단출하다. 물밀면과 비빔밀면 이 두 가지가 전부이다. 동네 밀면집에서도 만두나 수육 등의 곁들이 음식이 메뉴에 있곤 한데, 밀면 외에는 시킬 음식이 없다는 것이 유독 만두를 좋아하는 필자로서는 처음에 좀 당황스러웠다. 오로지 사리와 고명모듬 추가만이 가능할 뿐이다.

 

146217_2.jpg

 

물밀면의 양념장을 풀기 전에 국물을 떠먹어 보면 육수가 깔끔하고 담백하다. 육수에서 풍기는 한약재 향 때문에 밀면을 꺼리는 분들도 더러 있던데, 국제밀면은 그런 향이 거의 없다. 국제밀면의 육수 맛은 최근 큰 인기를 모았던 평양냉면과 비슷하다. 다만, 평양냉면이 메밀의 구수함과 육수의 슴슴함을 즐기는 음식이라면, 밀면은 면발의 쫄깃함과 양념장의 매콤하고 새콤한 맛을 즐기는 음식이다.

보통 밀면에는 기계나 칼로 썬 편육이나 수육이 올라가는데, 국제밀면은 손으로 잘게 찢은 소고기 고명이 올라가는 것이 특징이다. 면발은 그 자체가 쫄깃해 보일 정도로 먹을 때 탄력이 넘친다. 양념장을 빼고 먹어도 나쁘지는 않겠으나, 밀면의 참맛을 느끼려면 양념장을 차가운 육수에 풀어먹을 것을 권한다. 양념장을 풀어 오이와 소고기 고명을 한 젓가락에 집어먹으면 이보다 더 청량할 수 없다. 한 그릇 냉국수에 불과해 보이지만 여름더위에 지친 기운을 복돋아주고, 맛의 정갈함에 있어서 밸런스가 좋기에 기분이 상쾌해진다. 국물 한 방울 남기지 않고 다 먹고 나면 정성들인 복달임 음식을 먹은 것처럼 개운한 포만감이 밀려온다.


146217_3.jpg

비빔밀면도 추천할만하다. 물밀면의 청량하고 깨끗한 느낌은 비빔밀면에서도 마찬가지로 느껴진다. 양념이 면에 골고루 달라붙어, 달거나 짠맛의 자극적인 양념이 아님에도 간이 충분하다. 단맛이 많이 나거나 참기름 범벅의 비빔면과는 대조되는 훌륭함이 있다.


부산에 피난 온 이북의 실향민들이 냉면에 대한 향수병으로 만들어 먹었다는 밀면은, 이제 부산의 어엿한 대표음식이 되었다. 밀면의 진수를 맛볼 수 있는 맛집이 부산법조타운 안에 있다는 것은 나 같은 밀면 애호가들에게는 소박한 행복이다. 부산법조타운 내 다른 음식점들과는 달리 명절 외에는 연중무휴이니, 언제든 부산법조타운에 들르실 때 한 번 맛보고 가시기를 권한다.

조장현(35·사법연수원 36기) 부산지법 판사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