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조계 소문난 맛집

부천시 송내역 ‘대상각시보쌈’

배추 위에 고기 한 점, 무김치·새우젓 곁들이면 '감칠맛'

136123.jpg


김장철이면 갓 담근 김치에 싸먹는 부드러운 돼지고기 수육 한 점이 떠오른다. 일 년에 한 번 고된 노동 후에야 만날 수 있는 맛이기에 특별하다. 요즘 직접 김장하는 집이 많이 줄었고 나 역시 몇 해 전부터 직접 김장을 하지 않지만, 어릴 적 김장날 어머니께서 입에 넣어주시던 보쌈 맛이 잊히지 않는다. 올해도 어느 새 코앞에 다가온 김장철을 맞아 부천지원 인근 맛있는 보쌈집을 찾아갔다.

대상각시보쌈은 송내역과 인천지방법원 부천지원에서 도보 5분 거리에 위치해 있다. 인근 거주 주민 사이에서부터 유명해져 이 지역 맛집으로 입소문이 나, 지금은 다른 지역에 분점도 있다. 부천본점은 근처에 사무실이 많기 때문에 점심시간이면 이 식당을 찾아오는 직장인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주요 메뉴는 보쌈으로, 보쌈에 곁들여 나오는 음식 종류에 따라 김치보쌈, 배추보쌈, 반반(김치와 배추)보쌈, 굴보쌈이 있고, 모둠보쌈에는 족발이 같이 나온다. 기호에 따라 홍어, 고기, 김치를 추가할 수도 있다.


청포묵과 배추겉절이, 간단히 양념된 부추채무침, 샐러드, 맑고 시원한 콩나물국이 기본 찬으로 나온다. 기본 찬 종류가 많은 것은 아니지만 모두 정갈하고 깔끔하다. 여기에 쌈장과 새우젓, 편마늘, 고추로 각자 입맛에 맞게 쌈을 만들어 먹을 수 있다.

 

돼지고기 양이 적은 것이 아닌가 생각이 들 수도 있지만, 겹겹이 포개져 있기 때문에 세 사람이 '중'으로 주문해 먹으면 충분하다. 배추 위에 고기 한 점, 무김치, 새우젓이나 쌈장, 부추를 올리고 돌돌 말아 먹으면 더할 나위 없는 완벽한 보쌈 한 입이 된다.

부드럽게 삶아진 돼지고기는 잡내가 없고, 퍽퍽하지 않다. 그리고 한 입에 쏙 먹기 좋은 크기로 썰려 나오기 때문에 중요한 사람 앞에서 목젖을 보여주지 않고도 예쁘게 먹을 수 있다.

136123-1.jpg

 

무김치의 새빨간 색을 보면 너무 매운 것은 아닌지 걱정이 될 수도 있겠지만, 이곳의 무김치는 적당히 매우면서도 짜지가 않다. 새콤달콤하지 않고 뒷맛이 깔끔한 편이다. 그리고 무가 굵게 썰려 나와 아삭이는 식감을 더 잘 즐길 수 있다.

 

정식에 공기밥은 포함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식사를 하려면 공기밥을 추가해야 하긴 하지만 공기밥 주문시 함께 나오는 김치찌개를 보면 1000원이 전혀 아깝지 않다.


만약 메뉴 선택이 어렵다면 배추보쌈과 김치보쌈이 함께 나오는 반반보쌈을 추천한다. 이 식당의 자극적이지 않고 깔끔한 맛을 즐기기에 반반보쌈이 제격이기 때문이다.

식사 시간이면 줄을 서서 기다려야 할 정도로 손님이 많기 때문에 특별한 날 모임을 위해서는 예약을 하는 것이 좋다. 식당 전용 주차장이 협소한 편이라 다소 불편할 수 있으나 가까이에 공용주차장이 있다.

부천지원 근처에서 중요한 손님과 식사 약속이 있을 때, 오늘 점심은 맨날 먹던 것이 아니라 특별하게 잘 차려진 식사를 하고 싶을 때, 깔끔하고 든든한 한 끼 하고 싶을 때 가기 좋은 식당, 대상각시보쌈을 추천한다.

 

최효선(변호사시험 2회·인천회) 변호사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