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판결기사 대전지방법원 2015고합343

아내 살해해 장롱에 숨긴 40대, 1심서 징역 15년

대전지법 형사12부(재판장 강문경 부장판사)는 24일 아내를 살해해 시신을 장롱에 숨긴 혐의(살인 등)로 기소된 황모(43)씨에게 징역 15년을 선고했다(2015고합343).

재판부는 "황씨는 배우자이자 자녀의 어머니인 피해자를 목 졸라 살해했다"며 "인간의 생명을 무참히 빼앗는 결코 용납될 수 없는 범죄"라고 밝혔다. 다만 "피해자가 장기간 가출한 뒤 귀가해 딸을 데려가려 하자 화가 나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설명했다.

황씨는 2014년 3월 가출했다가 석달 만에 돌아온 아내 김모(40)씨가 "딸(8)을 데려가 키우겠다"고 말한 데 격분해 김씨의 목을 졸라 숨지게 하고, 시신을 김장용 비닐에 넣어 안방 장롱에 숨긴 혐의를 받고 있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