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판결기사 대법원 2015도7349

'선거공보물에 허위 업적' 현삼식 양주시장, 당선무효형 확정

지난해 치러진 6·4지방선거에서 재선을 위해 선거 공보물에 업적을 허위로 기재한 혐의로 기소된 현삼식(68) 양주시장에게 당선무효형이 확정됐다.

대법원 형사3부(주심 김신 대법관)는 19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현 시장의 상고심(2015도7349)에서 벌금 15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당선이 무효가 된다.

현 시장은 지난해 6·4지방선거를 앞두고 '희망장학재단을 만들었다', '박물관·미술관·천문대 모두 보유한 유일한 기초지자체', '2500억원의 시 재정을 절감했다'는 내용의 허위사실을 선거공보물에 기재해 유권자에게 배포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1심은 현 시장에게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고 2심은 벌금 150만원을 선고했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