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판결기사 서울지방법원 98가합104730

IMF기간중 직원들의 자발적 동의없는 임금삭감은 무효

서울지법, 회사의 개입이나 간섭있었다 봐야

국제통화기금(IMF)관리체제 기간 중 직원들이 상여금 반납이나 임금삭감등에 동의했다해도 동의과정에 회사의 개입이나 간섭이 있었다면 그 동의표시는 무효이므로 반납된 상여금을 돌려주어야 한다는 법원 판결이 나와 주목된다.
서울지법 민사합의41부(재판장 羅鍾泰 부장판사)는 13일 사실상 강요받은 임금삭감분을 돌려달라며 조모씨 등 동부생명 노조원 41명이 회사를 상대로 낸 임금청구소송(98가합104730)에서 "회사는 상여금 1억9천여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상여금을 회사에 반납하는 결정은 취업규칙을 근로자에게 불리하게 변경하는 경우에 해당, 사용자측의 개입이나 간섭이 배제된 상태에서 근로자들의 회의방식에 의한 동의를 얻었어야 하는 것"이라며 "소속직원들이 서명을 모두 마칠 때까지 부서장 등 책임자가 동석하는 등 직원들이 서면에 동의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을 이미 조성하고서 형식적인 기회를 부여한 상태에서 한 의사표시는 무효"라고 밝혔다.
재판부는 또 "제반사정에 비추어 전 직원 내지 거의 모든 직원의 일괄적 동의에는 사용자측의 개입과 간섭이 없었다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조씨등은 동부생명근로자들이 IMF관리체제 위기가 시작된 97년말, 98년1월부터 6개월간 회사가 일체의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는다는 급여규정 신설에 동의한다는 서명을 한 것은 진정한 동의가 아니었다며 이 사건 소송을 냈었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