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판결기사 서울중앙지방법원 2014회합100212

동부건설에 보전처분 명령

서울중앙지법 파산3부(재판장 윤준 수석부장판사)는 2일 동부건설에 대해 보전처분과 함께 포괄적 금지명령을 내렸다(2014회합100212).

동부건설은 앞으로 법원의 허가 없이 재산을 처분하거나 채무를 변제할 수 없다. 동부건설의 채권자들도 가압류나 가처분, 강제집행을 할 수 없다.

재판부는 "동부건설은 시공능력 평가순위 25위에 해당하는 대형건설업체이고, 하도급 협력업체가 1347개에 이르는 등 국민경제에 큰 파급효과를 미치는 곳이라 신속하게 보전처분과 포괄적 금지명령을 발령했다"며 "이해관계인과 동부건설의 의견을 수렴해 최대한 신속하고 투명하게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동부건설은 그동안 회사채와 차입금 상환을 계속해왔지만 운영자금 압박 등으로 자금난에 몰리면서 지난달 31일 법정관리를 신청했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