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판결기사 서울중앙지방법원 2013나16533

"수임료 지연손해금, 변호사 성과급에 포함 안돼"

서울중앙지법 판결

법무법인이 변호사 보수를 주지 않는 의뢰인을 상대로 소송을 내 추가로 지연손해금까지 받았더라도 법무법인이 변호사에게 성과급을 지급할 때는 지연손해금을 뺀 변호사 보수만을 기준으로 삼아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다.



지연이자는 의뢰인과 법무법인 문제
소속 변호사가 상관할 문제는 안 돼
성과급은 수임료 수금 상관없이 계산

 
A변호사는 2009년 12월부터 B법무법인의 소속변호사로 근무하면서 기본급여로 월 700만원을 받고 사건수임 실적에 따라 성과급을 받기로 했다. 그러나 A변호사는 성과급 산정비율 등으로 법무법인 대표와 마찰을 빚다가 이듬해 입사한 지 6개월도 안 돼 법무법인을 나왔다. 한편 B법무법인에는 A변호사가 퇴사 전 승소 확정판결을 이끌어낸 사건이 있었다. 그러나 해당 사건의 의뢰인도 B법무법인과 갈등을 겪으며 차일피일 수임료 지급을 미뤘다.

결국 B법무법인은 의뢰인과 법정 다툼까지 벌인 끝에 수임료 1500여만원에 지연손해금을 더해 1900여만원을 받아냈다. 그러자 A변호사가 성과급 금액을 문제삼았다. B법무법인이 의뢰인에게 최종적으로 받은 돈이 1500만원이 아니라 1900여만원이므로 이를 기준으로 자신의 성과급을 산정해야 한다는 주장이었다. 하지만 법원 판단은 달랐다.

서울중앙지법 민사2부(재판장 김익현 부장판사)는 최근 A변호사가 B법무법인을 상대로 낸 성과급 청구소송 항소심(2013나16533)에서 원고승소 판결을 내린 원심을 취소하고 "B법무법인은 1900여만원이 아니라 1500여만원을 기준으로 계산해 성과급 490여만원을 B변호사에게 지급하라"며 원고일부승소 판결을 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A변호사는 B법무법인이 의뢰인으로부터 1900여만원을 지급받았으므로 이를 기준으로 성과급을 계산해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1900여만원에는 의뢰인의 수임료뿐만 아니라 수임료 지급지체로 인한 지연손해금도 포함돼 있다"며 "의뢰인의 수임료 지급지체로 인한 지연손해금은 성과급 산정이 기준이 되는 수임료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B법무법인은 의뢰인에게서 받은 수임료에서 지급지체로 인한 지연손해금을 제외하고 부가가치세와 법인세를 순차 공제한 뒤 A변호사의 성과급을 산정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법원 관계자는 "의뢰인이 수임료를 제때 주지 않아 지연이자를 받게됐더라도 그것은 의뢰인과 법무법인의 문제이지 소속 변호사가 상관할 문제가 아니다"라며 "법무법인과 소속 변호사가 승소에 따른 일정비율의 성과급을 약속했다면 수임료 수금 여부와는 상관없이 계산해야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