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판결기사 서울중앙지방법원 2013가단127159

"피의자조서 작성 변호인참관 방해" 경찰 상대 소송전

변호사가 의뢰인의 피의자신문 조서작성 과정에 참석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검찰수사관을 상대로 변론권 침해를 주장하며 손해배상 소송을 냈지만 패소했다.

서울의 한 로펌에서 근무하는 A변호사는 2011년,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의뢰인을 변호하기 위해 검찰청사로 달려갔다. A씨는 담당 검찰수사관 B씨에게 "피의자신문이 이어진다면 변호인으로서 참석하게 해달라"고 요청했지만, B씨는 "간단한 질문 몇가지만 할 것이기 때문에 굳이 변호인이 참석하지 않아도 된다"고 답변했다. 하지만 의뢰인에 대한 조사는 3시간이 넘게 진행됐고, 신문을 바탕으로 피의자신문조서도 작성됐다. A변호사는 2012년에는 다른 사건의 고소대리인으로 나섰다가 경찰관 C씨와 언성을 높이며 싸우기도 했다.  C씨는 이 사건으로 경찰서에서 경징계를 받았다.

수사기관과 악연이 이어지자 화가 난 A변호사는 B수사관을 상대로 '변론권 침해'를, C경찰관을 상대로 '모욕으로 인한 불법행위'를 주장하며 "1000만원씩 지급하라"는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

하지만 서울중앙지법 민사36단독 허경무 판사는 지난달 30일 A변호사가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2013가단127159)에서 원고패소 판결했다.

허 판사는 "A변호사는 수사관 B씨가 거짓말을 해 수사참여를 방해했다고 주장하지만 이를 인정할 증거가 없고, 경찰관 C씨가 손해배상책임을 질 정도의 모욕감을 줬다고 보기도 어렵다"고 밝혔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