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판결기사 서울중앙지방법원 2013회합291

법원, '법정관리 신청' 쌍용건설에 보전처분

서울중앙지법 파산3부(재판장 이종석 수석부장판사)는 31일 ㈜쌍용건설에 보전처분과 포괄적 금지명령을 발령했다(2013회합291).

이에 따라 쌍용건설은 법원의 허가 없이 재산처분이나 채무변제를 할 수 없다. 쌍용건설의 채권자들도 가압류나 가처분, 강제집행을 할 수 없다. 이번 처분은 지난 30일 쌍용건설이 낸 회생절차 개시신청에 따른 것이다. 개시신청에 대해 심사하기 위해 일단 재산을 동결해 둔 셈이다.

재판부는 "쌍용건설이 시공능력평가순위 16위에 해당하는 대형건설업체로서 하도급 협역업체가 1480개에 이르는 등 국민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를 고려해 신속하게 보전처분 등을 발령했다"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심사 과정에서 쌍용건설이 채권금융기관의 주도로 10개월간 워크아웃(기업 재무구조 개선)을 거친 점 등을 고려할 예정이다. 또 회생절차 개시신청이 받아들여지면 구조조정 과정에서 지적된 문제점을 개선하고 패스트트랙 회생절차를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