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판결기사 대법원 2012도3317

기업 영업비밀 알고 있던 직원이 영업비밀 반출한 행위, 부정경쟁방지법 위반으로 처벌 못해

대법원, 퇴임 후 정보이용 제품 제조에 배임죄만 인정

기업의 영업비밀을 알고 있는 직원이 영업비밀을 반출한 행위는 배임죄가 성립하는 것과는 별개로 부정경쟁방지법 위반으로는 처벌할 수는 없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형사2부(주심 이상훈 대법관)는 국내 유산균 제조수출업체 1위인 쎌바이오사에서 공장장으로 근무하다 유산균 제조기술을 반출한 혐의(업무상 배임, 부정경쟁방지 및 영업비밀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기소된 조모(57)씨에 대한 상고심(2012도3317)에서 업무상 배임죄만을 인정해 징역 1년6월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기업의 직원으로 영업비밀을 인지해 이를 사용할 수 있는 사람은 이미 해당 영업비밀을 취득했다고 봐야 하므로 그러한 사람이 영업비밀을 단순히 기업의 외부로 무단 반출한 행위는 업무상 배임죄에 해당할 수 있음은 별론으로 하고 부정경쟁방지법상의 '부정한 이익을 얻거나 기업에 손해를 가할 목적으로 그 기업에 유용한 영업비밀을 취득·사용하거나 제3자에게 누설한 자'에 해당한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쎌바이오사가 유산균 제조기술을 영업비밀로 관리해왔고 조씨도 이를 잘 알고 있었는데도 퇴직하기 전 상당한 기간 창업 준비를 하고 실제로 그 정보를 이용해 회사를 경영하거나 제품을 제조한 행위는 배임의 범의가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