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판결기사 서울중앙지방법원 2010회합73

성지건설 회생계획 강제인가결정

서울 중앙지법 파산부

서울중앙지법 파산4부(재판장 지대운 수석부장판사)는 28일 성지건설에 대한 회생계획 강제인가결정을 내렸다(2010회합73).

재판부는 결정문에서 "성지건설의 관리인이 제출한 최종 회생계획안이 채무자회생및파산에관한법률이 요구하는 공정·형평의 원칙, 청산가치 보장의 원칙, 수행가능성 등 여러 가지 인가요건을 갖추고 있다"며 "성지건설의 계속기업가치와 청산가치의 차이, 회생절차의 진행경과나 최근 영업실적, 회생절차가 폐지될 경우 유가증권시장의 상장이 폐지되는 점 등을 고려할 때 성지건설에 대한 회생절차를 지속하는 것이 이해관계인의 이익에 부합한다"고 밝혔다.

성지건설에 대한 회생계획안은 지난 11일과 25일 두 차례 관계인 집회에서 결의됐지만 회생담보권자들의 반대에 부닥쳐 부결됐었다. 2009년 건설사 시공능력평가에서 69위를 차지한 성지건설은 업계불황과 민간 건설사업에서의 대량 손실이 맞물리면서 유동성 위기에 빠져 채무를 변제할 수 없게 되자 지난해 6월말 법원에 회생절차개시신청을 냈고, 다음달인 7월말 받아들여져 회생절차가 개시됐었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