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판결기사 서울중앙지방법원 2008가합95576,2008가합99578

광고믿고 가입한 펀드 손실 권유한 은행에 책임 못물어

서울중앙지법, 원고패소 판결

'원금손실가능성 국채수준'이라는 광고를 믿고 펀드에 가입했다 손실을 본 장학기금에 대해 은행의 책임을 인정할 수 없다는 판결이 나왔다. 이는 지난 6월 은행에게 손실금의 45%를 책임지운 판결과 상반되는 것으로 상급심에서 은행의 보호의무의 범위에 대한 법리가 정리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용인시시민장학회는 지난 2005년11월 우리은행 용인지점에서 22억여원을 4개의 계좌로 나눠 우리파워인컴펀드에 가입했다. 펀드 광고지에는 '세계적 신용평가기관인 무디스가 A3등급을 부여해 원금손실가능성은 대한민국 국채의 부도확률과 유사한 수준의 안정성을 갖고 있는 것으로 평가함'이라고 기재돼 있었다.

하지만 2007년 미국 서브프라임 모기지론 사태로 인해 큰 손실이 발생했고 장학회는 지난해 중도환매를 청구해 10억여원의 환매대금을 수령했다. 장학회는 중도환매하기 전까지 펀드수익금으로 3억여원을 수령했지만 8억원에 가까운 손실을 피할 수 없었다.

장학회는 9월 "과다한 위험을 수반하는 거래를 마치 아무런 위험이 없는 것처럼 허위·과장해 권유했다"며 소송을 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11부(재판장 이성철 부장판사)는 지난 22일 용인시시민장학회가 (주)우리은행과 (주)우리자산운용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2008가합95576)에서 "투자자 보호의무를 위반했다고 보기 어렵다"며 원고패소 판결을 내렸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우리은행의 판매담당 직원은 장학회에 '손실발생시 팔기 쉽도록 펀드를 여러 구좌로 나누자'고 제안해 장학회는 투자원금을 4개의 계좌로 나눠서 가입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이어 "장학회가 펀드에 투자한 20억여원은 용인시민의 장학기금이어서 원금손실의 위험성이 없는 상품에 가입해 기금을 운영해야 할 고도의 주의의무가 있었는데 당시 이사장이었던 장모씨는 이사회의 승인없이 투자했다"고 덧붙였다. 재판부는 또 "서브프라임 사태로 전 세계적인 주가폭락으로 이어졌던 점 등을 고려할 때 우리은행 담당직원의 펀드 가입권유행위가 투자자 보호의무를 위반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보다 앞서 서울중앙지법 민사18부(재판장 이병로 부장판사)는 지난 6월 우리파워인컴펀드에 가입했다 원금손실을 입은 김모씨 등 6명이 우리은행 등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2008가합99578)에서 "우리은행은 김씨 등에게 모두 1억2,000여만원을 지급하라"는 판결을 내린 바 있다.

당시 재판부는 펀드 판매직원이 '대한민국이 망하지 않는 한 원금이 보장된다'면서 고수익 상품으로서 안전하다는 점만 강조해 그 매입을 적극 권유한 점을 들어 가입자의 손을 들어줬다. 다만 이 판결에서는 가입자들이 약관 및 투자설명서를 확인해 보지 않았다며 은행의 책임을 45%로 제한했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