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판결기사 대전지방법원 2007가단73106

바나나 껍질 밟아 부상… 대형마트도 책임

대전지법, 원고 일부승소 판결

대형할인마트에서 바나나 껍질에 미끄러져 다쳤다면 마트측에 책임이 있다는 판결이 나왔다.

대전지법 민사17단독 장민석 판사는 최근 대형할인마트에서 바나나 껍질을 밟고 넘어져 다친 주모(38)씨가 A마트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2007가단73106)에서 원고 일부승소 판결했다.

장 판사는 판결문에서 “대형할인마트측이 바닥에 떨어져 있던 바나나 껍질을 제때 치우지 않는 등 매장안을 안전하게 관리할 주의의무를 다하지 않아 주씨가 다친 만큼 할인마트측은 배상할 책임을 진다”면서도 “주씨에게도 바닥을 살피지 않고 지나가다 이를 밟고 넘어진 잘못이 사고발생의 원인이 됐기에 마트측 책임을 70%로 제한한다”고 밝혔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