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판결기사 서울행정법원 2007구단26

주택 철거된 토지·새집 소유는 1가구 2주택 아니다

행정법원 "현실적 필요따른 대체주택 취득에 불이익은 위법"

철거를 전제로 살던 집을 팔면서 주택이 철거되고 땅에 대한 등기를 넘기기 전에 새집을 구입해 일시적으로 1가구 2주택이 된 경우에는 중과세 대상이 아니라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행정법원 행정5단독 김정욱 판사는 주택과 땅을 10억원에 팔면서 주택은 철거하고 땅에 대한 등기는 보유한 상태에서 새로운 주택을 구매한 우모씨가 “기존 주택은 이미 철거됐으므로 1가구 2주택에 해당하는 중과세 부과는 부당하다”며 송파세무서장을 상대로 낸 양도소득세부과취소소송(2007구단26)에서 원고 승소판결을 내렸다.

통상적인 매매는 땅에 집이 붙어 있는 상태에서 팔게 되므로 등기를 넘기기 전에 새로운 주택을 사면 1가구 2주택에 해당한다. 하지만 땅에 붙어 있어야 할 집이 철거된 때에는 어떻게 판단해야 할 것인가에 관해 세법에서 명확히 규정하는 바가 없어 법원의 해석에 맡겨져 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중과세 적용을 받는 1가구 2주택이 되려면 양도 당시에 주택이 땅에 붙어있는 상태에서 새로운 주택을 사야한다”며 “건물은 철거되고 땅에 대한 등기가 있는 상태에서 새로운 주택을 산 것은 1가구 2주택으로 볼 수 없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이어 “주택의 철거로 원고의 소유권은 종국적으로 소멸되었고, 주거 이전 등을 위해 새로운 주택을 취득할 필요가 있었다고 보인다”며 “이 경우에도 1세대 2주택’으로 해석하는 것은 현실적 필요에 따라 대체주택을 취득한 것에 대해 불이익한 취급을 하는 것으로 위법하다”고 덧붙였다.

우씨는 2005년 송파구 석촌동 단독주택을 팔면서 양도소득세 4,700여만원을 자진납부했다. 집을 철거한 후 멸실 등기를 마친 상태에서 새 주택을 샀기 때문에 1세대 2주택에 해당될리가 없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송파세무서는 “부수 토지에 대한 소유권이전등기를 경료하기 전에 새로운 주택을 보유한 것은 1가구 2주택에 해당한다"며 1억4,000여만원의 양도소득세를 부과했다. 우씨는 송파세무서의 부과처분에 불복해 이의신청 후 국세심판을 청구했으나 기각 당하자 행정소송을 냈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