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판결기사 서울지방법원 2000고합675

의붓딸 강간한 계부에 구형량의 2배 선고

서울지법, 징역 10년 선고...딸 성년될 때까지 장기간 격리 필요

의붓딸을 강간해온 파렴치범에 검찰 구형량의 두배인 징역10년형이 선고됐다.

서울지법 형사합의23부(재판장 金大彙 부장판사)는 17일 11세이던 의붓딸을 2년여 강간해 온 유모씨(59·세탁소종업원)를 '성폭력범죄의처벌및피해자보호등에관한법률' 위반(13세미만 미성년자 강간 등)죄등을 적용, 징역10년을 선고했다.(2000고합675)

재판부는 "피해자가 아직 13세에 불과해 그 상처가 아물기 위해서는 성년이 될 때까지는 격리되어 있어야 한다"며 중형선고 이유를 밝혔다.

유씨는 94년 혼인신고한 오모씨가 데리고 들어온 오씨의 딸 장모양(87년4월생)과 함께 생활해오다 98년부터 오씨가 파출부 일을 하게 되면서 집에 거의 들어오지 못하자 50여회에 걸쳐 성추행해왔다.

리걸에듀

카테고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