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판결전문 서울중앙지방법원 2020가합599858

부당이득금

판결

서울중앙지방법원 제21민사부 판결

 

사건2020가합599858 부당이득금

원고1. A, 2. B

피고대한민국

변론종결2021. 4. 15.

판결선고2021. 5. 13.

 

주문

1. 피고는 원고 A에게 347,963,234, 원고 B에게 81,906,954원 및 각 이에 대하여 2020. 12. 10.부터 다 갚는 날까지 연 12%의 비율로 계산한 돈을 각 지급하라.

2. 소송비용은 피고가 부담한다.

3. 1항은 가집행할 수 있다.

 

청구취지

주문과 같다.

 

이유

1. 인정사실

. 원고 A‘C’(개업일 : 2014. 1. 11., 종목 : 무역업(스텐레스판), 오퍼, 업태 : 도매)의 사업자등록 명의자로서, 2016. 5. 31.까지 2015년 귀속 종합소득세 78,785,680원을, 2017. 5. 31.까지 2016년 귀속 종합소득세 138,454,855원을, 20161월경까지 2015년 제2기 부가가치세 42,498,000원을, 20167월경까지 2016년 제1기 부가가치세 52,212,699원을, 20171월경까지 2016년 제2기 부가가치세 36,012,000원을 각 신고·납부하여 총 347,963,234원을 신고·납부하였다.

. 원고 B‘D’(개업일 : 2016. 11. 28., 종목 : 철강비철, 업태 : 도매 및 소매업)의 사업자등록 명의자로서, 20177월경까지 2017년 제1기 부가45,734,754원을, 20181월경까지 2017년 제2기 부가가치세 36,172,200원을 각 신고·납부하여 총 81,906,954원을 신고·납부하였다.

. 중부지방국세청장은 2018년경 C, D, E(사업자등록 명의자 : F) 및 주식회사 G(이하 ‘G’이라 한다)에 대한 통합 세무조사를 실시한 다음, GC, D, E의 사업자등록 명의를 이용하여 사업을 영위하는 명의위장사업자인 것으로 확인되자, 20186월경 원고들이 위와 같이 신고·납부한 종합소득세 및 부가가치세(이하 원고들 납부세액이라고 한다)에 관하여 과세표준과 산출세액을 0원으로 경정하고, 원고들 납부세액을 G의 법인세 및 부가가치세 기납부세액으로 공제하였다.

[인정 근거] 다툼 없는 사실, 갑 제1, 2호증, 을 제1 내지 3호증, 변론 전체의 취지

 

2. 판단

. 중부지방국세청장이 원고들 납부세액에 관하여 당해 과세표준과 산출세액을 0원으로 경정하였으므로, 다른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피고는 원고들 납부세액을 부당이득으로서 환급할 의무가 있다.

. 이에 대하여 피고는, GC, D, E의 사업자등록 명의를 이용하여 사업을 영위하는 명의위장사업자인 것으로 확인되어 국세기본법 기본통칙에 근거하여 원고들 납부 세액을 G의 기납부세액으로 공제하였으므로, 원고들에게 환급할 세액은 없다고 주장한다.

. 피고가 원고들 납부세액을 G의 기납부세액으로 공제하는 것은 조세법률주의상 국세기본법 기본통칙이라는 과세관청 내부의 행정규칙에 근거가 있다는 것만으로는 허용될 수 없고, 조세법규에 별도의 근거가 있어야만 허용된다고 할 것인바, 국세기본법이 2019. 12. 31. 법률 제16841호로 개정되어(시행일 : 2020. 1. 1.) 그 제51조 제11항에 과세의 대상이 되는 소득, 수익, 재산, 행위 또는 거래의 귀속이 명의일 뿐이고 사실상 귀속되는 자가 따로 있어 명의대여자에 대한 과세를 취소하고 실질귀속자를 납세의무자로 하여 과세하는 경우 명의대여자 대신 실질귀속자가 납부한 것으로 확인된 금액은 실질귀속자의 기납부세액으로 먼저 공제하고 남은 금액이 있는 경우에는 실질귀속자에게 환급한다는 규정이 신설되기 전까지는 조세법규상 피고의 위와 같은 공제 처리의 근거가 될 만한 규정은 존재하지 않았다.

. 그런데 위 개정 국세기본법 신설 규정은 위 개정 국세기본법 시행 이후 국세를 환급하는 분부터 적용한다고 규정하고 있으므로(위 개정 국세기본법 부칙 제9), 위 개정 국세기본법이 시행되기 전에 이미 원고들의 환급청구권이 발생한 원고들 납부세액에 관하여는 피고가 이를 G의 기납부세액으로 공제하는 것이 허용될 수 없다. 피고의 위 주장은 받아들이지 않는다.

. 결국 피고는 원고 A에게 347,963,234, 원고 B에게 81,906,954원 및 각 이에 대하여 이 사건 소장 송달일 다음날인 2020. 12. 10.부터 다 갚는 날까지 소송촉진 등에 관한 특례법이 정한 연 12%의 각 비율로 계산한 지연손해금을 각 지급할 의무가 있다.

 

3. 결론

원고들의 청구는 이유 있으므로 모두 인용하기로 하여 주문과 같이 판결한다.

 

 

판사 강민성(재판장), 정경희, 송지현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