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판결기사 헌법재판소 2004헌마431

노래방 주류판매 금지는 합헌

헌재, "업자 불이익이 공익보다 크지 않아"

헌법재판소 전원재판부(주심 조대현 재판관)는 지난달 30일 노래방에서 주류를 판매·제공하거나 손님의 주류 반입을 묵인하는 것을 금지하도록 한 음반·비디오물 및 게임물에 관한 법률 제32조7호가 위헌이라며 노래방 운영자들이 낸 헌법소원 사건(2004헌마431)에서 재판관 7대1 의견으로 합헌 결정했다.

재판부는 결정문에서“관련 조항은 청소년에게 주류를 판매할 가능성을 막고 건전한 생활공간으로 노래연습장을 육성하려는 것이므로 노래방업자들의 불이익이 공익에 비해 현저히 크다고 할 수 없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이어“입법자 의도는 노래를 부를 수 있는 영업형태 중 주류를 판매하는 영업 형태는 유흥주점이나 단란주점으로 규율하고, 주류를 판매하지 못하는 영업 형태는 노래연습장으로 규율하려는 것으로 평등권을 침해하는 차별이 존재하는지를 비교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조대현 재판관은 “노래와 음주를 함께 즐기려는 국민이 매우 많은데도 노래연습장에서 주류를 판매·제공·보관하지 못하도록 하고 손님의 반입조차 묵인하지 말라고 법령으로써 강요하는 이유를 이해하기 어렵다”며 "노래방에서 주류를 판매·제공·보관할 경우 식품위생의 문제가 생긴다면 그 한도에서 식품위생법을 적용하면 그만"이라고 반대 의견을 냈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