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판결기사 서울서부지방법원 2005가단45462

서울서부지법, 동향인 주거건물에도 일조권 침해인정

남쪽 방향의 햇빛을 차단한 것이 아니더라도 일조권 침해가 될 수 있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이번 판결은 동향인 주거용 건물에 대한 일조권 침해여부를 판단하는 구체적 기준이 없는 가운데 나온 판결로 상급심 판단이 주목된다.

서울서부지법 민사 9단독 정인재 판사는 29일 원고 권모씨가 자신의 일반주택으로부터 1m 거리, 북동향 방향에 연립주택을 지은 피고 탁모씨 등을 상대로 낸 일조권 침해에 대한 손해배상 및 위자료 청구소송(2005가단45462)에서 원고 승소판결을 내렸다.

정 판사는 판결문에서 "피고들의 주택이 비록 남쪽이 아닌 동쪽에 있다고 하더라도 건물을 신축함으로써 인근 건물의 소유자가 종전부터 향유하던 직사광선을 지나치게 차단하는 손해를 입게 했다"며 "피고 주택이 들어선 후 하락한 주택 및 대지 시가와 생활상의 불편과 정신적 고통을 고려해 3,000여만원을 배상하라"고 밝혔다.

정 판사는 또 "동향인 주거용 건물의 경우에 원래 누리고 있던 일조시간 자체가 남향건물에 비해 적기 때문에 수인한도를 같은 기준에서 판단할 수는 없지만, 원고의 주택에서 동쪽을 향한 방의 창문을 대상으로 측정할 때 동짓날 기준으로 총 일조시간이 평균 4시간이었던 것이 피고 주택이 들어선 후 평균 37분에 불과해 일조침해율이 84%로 피해 정도가 사회통념상 일반적으로 용인되는 수인한도를 넘어섰다"고 덧붙였다.

서울은평구 일반주택 거주자인 권씨는 2002년 자신의 주택과 1m 거리에 탁씨 등이 4층 다세대주택을 ㄱ자 모양으로 신축하자 "일조권이 침해됐다"며 손해배상 및 위자료 청구소송을 냈었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