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검, 외환은행 헐값 매입 의혹사건 본격 착수

대검 중수부(박영수 검사장)는 19일 감사원이 국회 재정경제위원회와 시민단체 등이 고발한 외환은행 헐값매각 의혹 사건에 대한 감사 결과를 발표함에 전·현직 경제 관료 등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은 감사원이 조만간 사건 연루자 20명에 대한 수사참고자료를 전달해 오면 2∼3일 간의 자료 검토 및 수사계획 수립 과정을 거쳐 관련자들을 잇따라 소환해 외압ㆍ로비 의혹을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외환은행 매각을 주도한 이강원 전 외환은행장과 이달용 전 부행장, 김석동 금융감독위원회 감독정책국장 등이 우선적으로 검찰에 소환될 것으로 보인다.

채동욱 대검 수사기획관은 "수사계획이 세워지면 일정에 따라 관련자들을 소환해 BIS(국제결제은행) 자기자본비율 산정 과정에 문제가 있었는지를 파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채 기획관은 "외환은행 매각 과정에 대한 문제점이 드러나면 이헌재 전 부총리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수 있다"고 말해 이 전 부총리 소환을 염두에 두고 내사를 진행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