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판결기사 서울고등법원 2020노1756

'수사기밀 누설 혐의' 이태종 前 법원장, 항소심도 무죄

711.jpg

 

서울서부지법원장 재직 때 법원 내부 비리 의혹에 대한 수사 확대를 저지하기 위해 검찰 수사기밀을 빼돌린 혐의로 기소된 이태종(61·사법연수원 15기) 수원고법 부장판사에게 항소심에서도 무죄가 선고됐다. 이 전 법원장도 이른바 검찰의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사건 수사와 관련해 기소됐었다.

 

서울고법 형사13부(최수환·최성보·정현미 부장판사)는 19일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 전 법원장에게 1심과 같이 무죄를 선고했다(2020노1756).

 

재판부는 "나모 당시 서울서부지법 기획법관이 수사기밀과 영장재판 자료가 포함된 보고서를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에게 송부하는 것에 대해 피고인이 공모한 사실을 인정할 수 있다"면서도 "이러한 송부행위는 기획법관이 직무와 관련해 알게 된 직무상 비밀을 이를 취득할 지위 혹은 자격이 있는 법원행정처 차장에게 전달한 행위로서 공무상 비밀누설죄에서 정하고 있는 '누설'에 해당한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피고인이 직권을 남용해 서울서부지법 형사과장에게 영장이 청구되는 경우 보고하게 하거나, 사무국장과 총무과장 등에게 사건 관련자들의 검찰 진술내용을 파악해 보고할 것을 지시했다고 인정하기 어렵다"며 "피고인에게 무죄를 선고한 원심 판결은 정당하므로 검사의 항소를 기각한다"고 판시했다.

 

이 전 원장은 서울서부지법원장으로 재직하던 2016년 10~11월 서울서부지법 집행관 사무소 직원들의 비리 의혹에 대한 수사와 관련해 영장 사본을 입수한 뒤 법원행정처에 보고하는 등 수사 기밀을 누설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 과정에서 이 법원 사무국장 등에게 영장 사본 등을 신속히 입수·확인해 보고하도록 부당한 지시를 한 혐의도 받았다.

 

앞서 1심을 맡은 서울중앙지법 형사26부(재판장 김래니 부장판사)는 지난해 9월 이 전 원장에게 무죄를 선고했다(2019고합190).

 

재판부는 "기록상 피고인이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에게 수사 확대 저지를 위해 직원 등에게 지시할 것을 부탁받은 점을 인정할 자료가 없다"며 "피고인이 수사 확대 저지 조치를 실행하거나 이를 마련한 사실도 확인이 안 된다"고 밝혔다.

 

이어 "피고인은 법원장으로서 철저한 감사를 지시한 것으로 보일 뿐"이라며 "서울서부지법에서 수집한 자료를 보더라도 내부감사에 필요한 자료 외에 타 법원의 수사 확대 가능성을 언급한 자료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판시했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