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판결기사 대법원 2020도3790

'인증서조작' 한국닛산, 벌금 1000만원 확정

배출가스 인증 서류와 연비 시험 성적서를 조작한 혐의로 기소된 한국닛산 법인에게 벌금형이 확정됐다. 대법원은 범행 당시의 자동차관리법을 적용한 원심 판단이 옳다고 봤다.

 

대법원 형사1부(주심 노태악 대법관)는 최근 자동차관리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한국닛산에 벌금 10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또 함께 기소된 전 인증담당 실무자 장모씨에게는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 박모씨와 이모씨에는 벌금 500만원과 300만원이 확정됐다(2020도3790).

 

171827.jpg

 

한국닛산은 2012~2015년 배출가스 시험 및 연비 시험 성적서 등을 조작해 수입 차량 인증을 받아낸 혐의를 받는다. 환경부 등의 고발로 수사에 나선 검찰은 한국닛산이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캐시카이'와 중형 세단 '인피니티 Q50'을 인증받는 과정에서 다른 차의 자기진단장치 시험 성적서 등을 제출한 것으로 판단했다.

 

1심은 닛산에 벌금 1500만원을 선고했다. 하지만, 2심은 "닛산은 자동차의 성능·안정을 수입회사가 자체적으로 검사하는 '자기인증제도'에 대한 사회적 신뢰를 훼손시켰다"면서도 "다만 당시 적용되던 자동차관리법은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법정형으로 규정하고 있다. 이 사건에는 범행 당시 시행되던 구법을 적용해야 하는데 1심은 이 부분에 오류가 있다"며 벌금액을 낮춰 벌금 1000만원을 선고했다.

 

 

대법원도 이같은 원심을 확정했다.

 

미국변호사